KIC 동계시즌 주행 신청방법

2018~19 KIC 동계시즌 주행 신청방법

  • 일 정 : 2018. 12. 01. ~ 2019. 3. 3.(43일간) / 1주(목, 금, 토, 일)

  • 대 상 : KIC 회원 및 신규 회원(자동차) / BIKE 동계주행 불가

  • 모집인원 : 315명

  • 모집기간 :  2018. 11. 19.(월) ~ 23일(금) 5일간
    * 신규 3회권은 KIC 동계시즌 최초구매자만 구매 가능

* 신규 3회 접수 이후 신규 확인 절차를 통한 결제안내

* 2017~18 동계시즌 대회 입상자 할인가 혜택 유선안내

* 1회권(목, 금, 토, 일 1주일)

*구매 조건

  • 해당 동계시즌 기간 내 미사용권은 다음년도 회원권으로 이월불가

  • 사용 중인 회원권은 양도 불가(1회 이상 사용시 불가)

  • 천재지변으로 인한 서킷주행이 불가할 경우 / 별도의 보상 주행 없음

  • 사용하지 않은 회원권 양도 가능 / 1회 한정

  • 회원권 구입일(입금일 기준) 1달 이내에 환불가능 / 1달이후 환불 불가

*필수 안전장비(차량 외)

  – 헬멧(레이싱용), 글러브(레이싱용), 슈트 OR 긴팔,긴바지, 슈즈(운동화)

*소음 기준

 – 등록차량(105db 이하) / 말소차량(110db 이하)

 – 소음의 측정방식

  1. 마이크로폰의 위치는 배기 출구에서 45도 방향으로 50cm를 띄고, 그 수압 면은 배기 출구로 향하게 함을 원칙으로 한다.

  2. 다만, 배기 출구가 2개일 때는, 마이크로폰의 위치를 중앙의 가상선의 교정으로 하고, 그 수압 면을 배기 출구의 중점을 향하게 한다.

유선상 접수가 안되니 필히 홈페이지 접수(www.koreacircuit.kr)접속 후 홈페이지 회원가입후 통합예약에서 신청합니다.

KIC사업소 (우)58463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에프원로2 상설블록 7번빌딩 2층 / 기타 경주장 관련 문의: 061-288-4207카트장ㆍ오토캠핑장: 070-4227-7788

2016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2016_kic-cup_tt_race

영암 KIC(Korea International Circuit)(상설서킷/ 카트장)에서 열리는 ‘2016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는 2014년 첫경기를 일반인 모터스포츠 입문대회로 시작 되었다.

전라남도가 후원하고 전남개발공사KIC사업소가 주최하는 대회로 올해는 4라운드가 있을 예정으로 오는 6월4일, 5일 1라운드는 총8개 클래스(CAR 5개, BIKE 1개, 드리프트 1개, KART 1개) BIKE Time Trial, 팀배틀 / 경차 레이스 / 코지레이스 / 포뮬러 레이스 / 드리프트 경기가 있다.

대회 참가차량 총 225대 스텝 약300명(총차량 : 170대 / BIKE : 20대 / KART : 35대)이며, 팀 배틀 : 20대 / 경차 : 25대 / 코지 : 10대 / 포뮬러 : 10대 / BIKE : 20대 / TT : 70대 / 드리프트 : 35대 / KART : 35대가 참가 할 예정이다.

타겟트라이얼은 주어진 목표 시간에 가장 근접한 기록을 수립한 순서로 순위가 정해지는 방식이다. 아무리 빨라도 또 느려도 안되는 경기로 헬멧, 장갑 등 기본 안전장구만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보 입문 클래스다. 또한, 점심시간을 활용한 택시타임과 드리프트 시범주행은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2016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1라운드는 타겟 트라이얼 운영 규정 드라이버들이 개별적으로 lap time을 지정하고 가장 근접한 lap time을 가리는 경기 / Start(상설)하여 Finish(상설)에서 정해진 시간에 맞춰 총트랙(3.045km)를 완주하는 경기다.

타겟 트라이얼(1분 35초 클래스 / 1분 40초 클래스) 참가하는 차량 규정으로 소화기 / 레이싱슈트 / 레이싱장갑 / 레이싱슈즈 / 헬멧 / 3점이상 레이싱벨트/ Hans 의무 / 서스펜션 모두자유 / 휠 , 타이어 자유 (단, 레디알 타이어) / 외관 양산차의 기본 틀 유지하고 일반인들이 모터스포츠를 직접 체감하는 입문 대회이다.

F1대회 성공 개최, 2014년을 기약한다.

SAM_0986

F1대회 성공 개최이후 2014년을 향해 뛴다.

2013 F1코리아 그랑프리 개최 기간(4~6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날 서킷(KIC)에서는 불꽃 튀는 레이스에 들썩였으며, 서킷을 찾은 F1팬들은 굉음과 함성을 맘껏 발산했다.

올 시즌 국제자동차경주대회 우승후보 세바스챤 페텔(독일,레드불)이 F1코리아 그랑프리 퀄리파잉(예선) 1위를 차지해 5.615㎞의 서킷 한 바퀴를 1분37초202에 달려 가장 좋은 랩타임을 기록했다.

그 결과 폴포지션을 받았고 예상을 깨지 않고 페텔은 6일 열린 결선에서 5.615㎞의 서킷 55바퀴(총길이 308.63㎞)를 1시간43분13초701로 F1 코리아 그랑프리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F1조직위은 대회를 열고 불과 6개월만인 내년 4월 개최해야만 하는 상황이 불거져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정한 2014년 개최시기 잠정안을 받아보고 부담이 커졌다.

2014년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소치에서 10월 초에 대회가 열릴 예정으로 러시아가 F1을 열게 되면서 공교롭게도 올해 코리아 그랑프리 기간이 러시아로 낙점되었기 때문이다.

거듭된 개최권료 인하 요구등 일각에서는 ‘대회 개최 자체가 불투명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상황에서 F1팬들을 다시 찾아오게 한다는 것이 크나큰 부담이다.

한편, 내년부터 경기 규정의 변화로 현재 F1 머신에 장착된 엔진은 2.4ℓ 용량에 8기통에서 1.6ℓ 용량에 6기통 자연흡기 엔진으로 머신의 굉음소리가 적어지며, 머신의 속도가 다소 늦여진다.

이번 시즌까지 커스(KERS)로 불린 운동에너지 회생 시스템의 명칭도 다음 시즌부터 ERS, 또는 ERS-K로 바뀌며, 단순히 명칭만 바뀌는 것이 아니고 커스를 쓸 수 있는 시간도 지금의 5배 정도로 늘어난다.

또 2014시즌부터는 머신에 넣을 수 있는 연료의 양이 100㎏으로 제한되면서 각 팀은 연료 전략에도 신경을 더 써야 한다.

2014년은 한국 F1 팬들에게 코리아 그랑프리 개최시기가 변동 될 가능성과 규정도  커다란 변화가 예고된 가운데 내년을 기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