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즐기는 전남GT 개최

전라남도가 5년간 전남도지사배 모터스포츠 페스티벌등 진행하면서 축적 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이벤트를 지향하고 명품 국제대회로 지역민과 함께 자동차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전남 영암에 위치한 국제자동차경주장은 아시아스피드페스티벌(AFOS),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등 다양한 국내외 대회뿐만 아니라 기업 임대를 통해 연간 280일 활용되고 있는 가운데 중장기 계획의 하나로‘전남GT’가 창설됐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전남GT’는‘전남 Grand Touring’의 약칭으로 9월 16일·17일 이틀 동안 국내외 차량 300여대와 관계자 2000여명이 참가하며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다양하게 마련되었고 관람은 무료다.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이틀간 열리는 2017 전남GT는 내구레이스, 온오프로드, 드래그, 드리프트등 경주대회와 다양한 부대행사로 그리드워크, 택시타임, K-POP공연, 문화공연, 포토타임, 어린이테마파크, 푸드트럭등을 갖추고 운영된다.

송경일 전라남도 모터스포츠담당관은 “모터스포츠와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결합해 지역민과 함께 하는 화합 축제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 아시아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행사로 성장하도록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대행사의 자세한 정보는 전남GT 공식홈페이지 www.jngt.kr 의 행사안내 페이지를 참조 바랍니다.

2015 모터스포츠 총결산

20151108_KIC_MS_last

2015년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를 총결산하는‘대한민국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이 7일, 8일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열린다.

자동차, 카트, 모터사이클, 드래그레이스, 드리프트, F3, 코지 등 500여대가 참가해 경주장 곳곳에서 다양한 종류의 박진감 넘치고 흥미 가득한 대회로 키즈라이딩스쿨, 카트, 어린이자동차 등 모터스포츠 체험행사와 함께 자동차와 경주장을 소재로 한 사생대회, 모형자동차 제작 등 가족단위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메인그랜드스탠드 앞에서 펼쳐지는 드래그레이스는 순발력과 속도를 겨루는 초단거리 기록경쟁 경주로 400m 직선 코스에서 치러지며, 모터스포츠 기초종목인 카트는 배기량이 120cc에 불과하지만 최고 속도 160km까지 낼 수 있어 꼬불꼬불한 코스를 빠르게 지나가는 역동적 장면이 연출된다.

국내 최초로 실시된 프랑스‘르망24시’방식의 내구레이스로 1시간 동안 주행거리로 순위를 정하는 ‘코리아 르망(KLM)’경기와 오프로드 그랑프리와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는 비포장 경주장을 달리는 경주로 주행이 거듭될수록 달라지는 경주장 상황에 따라 순위가 쉽게 바뀔 수 있어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짜릿함을 만끽 할 수 있다.

가족이 함께 하는 경주장 문화 조성을 위해 케이팝(K-POP) 축하콘서트, 스탬프투어, 경품이벤트, 사생대회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되어 8일 오후4시30분 시작되는 K-POP 축하콘서트에는 여자친구, 엠크라운, 홍대광, 캔 등 인기절정의 유명가수 6팀이 출연해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만끽 할 수 있다.

서포트레이스로 참여하는‘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은 보다 풍성한 즐길거리를 위해 각 경주장의 주요 포인트를 관람한 후 스탬프 도장을 받은 방문객에게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제공하며, 소형자동차 및 냉장고, 세탁기를 경품으로 한 추첨행사도 진행된다.

경주장 내 행사장 주요 4곳을 관람할 수 있도록 내부 순환버스가 운행되며, 목포 하당(샹그리아호텔 건너편)과 경주장을 오가는 셔틀버스가 매시 정각 출발해 관람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오는 7일, 8일‘2015 대한민국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은 무료 관람이며, 권역별로 C스탠드에서는 모터스포츠 대회, 메인스탠드에서는 드래그레이스, M스탠드에서는 오프로드 경주, 카트경기장에서는 카트를 즐길 수 있다.

F1경주장, 도지사배 모터사이클 대회

20140704007motoratv

F1경주장서 도지사배 모터사이클, ATV(4륜모터사이클) 오프로드 대회 개최한다.

전라남도는 오는 6일 영암 F1경주장 상설 경기장에서 도가 주최하고 대한모터사이클연맹(KMF)이 주관하는 ‘전남도지사배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챔피언십대회’개최한다.

이번 대회에선 전국에서 총 31개 팀 210명의 선수가 참가해 흙먼지 속에서 박력 넘치는 고공점프와 코너링, 스릴 넘치고 화려한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모터사이클 동호인들의 관심이 뜨겁다.

경기 종목은 F1상설 경기장 내 1.2km 순환코스를 돌면서 주행 시간과 점프실력을 뽐내는 ‘모터크로스’와, 경주장 인근 야산, 늪지대, 갈대밭 등 10km를 달리는 ‘엔듀로’로 구분된다.

또한,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 중 다소 생소한 ATV(4륜 모터사이클)도 동시에 개최될 예정이며 부대행사로 바이크 시범경기, 경품 추첨 등 다채롭게 진행된다.

전남도는 F1경주장을 다양하게 활용하기 위해 그동안 소외됐던 자동차 및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경기장을 설치했으며, 자동차 오프로드 대회는 2회 100여대가 참여했고 모터사이클 경기는 이번에 처음으로 개최된다.

임정환 대한모터사이클 연맹 회장은 “천혜의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전남에서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준 전남도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모터사이클이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F1상설경기장에서 개최되는 대회 관람은 무료고, 모터스로스는 C스탠드, 엔듀로 및 ATV는 M스탠드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대회 주관사인 대한모터사이클 연맹은 참가 선수 및 관계자 편의를 위해 F1경주장 오토캠핑장 100면을 이용하기로 했다.

문의) 대한모터사이클연맹(www.kmf.or.kr) 02-591-0088, F1경주장 사업단 061-288-4206~7

F1경주장, 모터사이클 경주대회 개최

20131110007

2013년 국내 모터스포츠대회 폐막을 알리는 최고 권위의 모터사이클대회인 ‘KMF 코리아 로드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이 10일 영암 F1경주장에서 개최된다.

대한모터사이클연맹(Korea Motor cycle Federation)이 2012년부터 개최해온 KMF 코리아 로드레이스 챔피언십은 올 한 해 수 많은 선수들의 도전과 열정으로 최고의 참가자 수를 기록했다.

신규 기업 참여로 스쿠터라는 새로운 클래스를 추가했으며 11세의 천재 선수가 등장하는 등 무수한 이야기를 만들어내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대회 질적 측면에서도 한 단계 상승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매 전마다 전통 강호에 신흥 강자들이 도전장을 내밀며 치열한 순위경쟁을 펼쳐 최고 종목인 SB1000(1천cc)와 ST600(600cc)에서는 이번 최종전 결과에 따라 올해 챔피언이 결정되는 상황이다.

SB1000 종목에서는 지난해 챔피언이자 국내 최고 선수로 평가받는 조항대(투휠 레이싱)가 피트인 속도 위반 등 불운을 겪는 사이 최동환, 김경호가 약진해 챔피언 자리를 다투고 있다. DK 레이싱팀 소속인 두 선수는 지난 3전에서 최동환이 1위 1번, 2위 2번, 김경호가 1위 1번, 3위 2번을 기록하며 현재 5점의 점수 차이를 유지하고 있어 이번 최종전 결과에 따라 2013년 국내 모터사이클의 황제가 가려질 전망이다.

이 외에도 올해 11세로 ST250(250cc)에 출전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김인욱(투휠레이싱)군의 마지막 선전도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매 대회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성인 선수들과 당당히 겨루며 결승에 진출했던 김인욱은 결승에서 부상이나 코스 이탈 등으로 상위권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앞으로 3년 내 한국 모터사이클의 대표선수로 성장할 전망이다.

대회 주최측은 “KMF 코리아 로드레이스 챔피언십 F1경주장에서의 올해 마지막 모터스포츠대회로 장식하게 돼 뜻깊다”며 “2013년은 모터사이클이 대중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의미 있는 한 해였으며 2014년에는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모터사이클의 저변 확대와 대중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F1경주장 상설블록에서 개최되며 무료 입장이다. 목포 시내에서 F1경주장까지 300번 시내버스가 운행된다.

F1조직위, F1대회 성공 기원 D-100일 행사

F1조직위, F1대회 성공 기원 D-100일 행사

ticket_2013
F1대회조직위원회는 오는 29일 영암 F1경주장에서 2013 F1코리아 그랑프리성공을 기원하는 D-100일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역민과 동호인이 다함께 즐길 수 있는 전국 스피드 자전거대회, 서킷 달리기대회, 유치원․초등생 사생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입장료가 무료인 이번 대회는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슈퍼카 시범경주 및 택시타임, BMX 자전거 묘기단 시범, F1대회를 주제로 한 전문 작가들의 현장 그래피티 시연, 푸짐한 경품 추첨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준비돼 관람객들의 큰 호응이 기대된다.

이틀간 F1경주장에서 치러지는 전국 스피드 자전거대회에는 지역민과 동호인 등 전국에서 4천여 명이 참여해 내구레이스, 드래그레이스, 서킷레이싱 등을 펼친다.

또한, 개인, 단체, 가족단위로 참여하는 ‘F1서킷 달리기 대회’,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 300여 명이 참가하는 F1대회 주제의 어린이 사생대회도 열린다.

F1경주장, 모터사이클 챔피언쉽 열린다.

kmf201304

F1경주장, 모터사이클 챔피언쉽 열린다.

전라남도는 오는 7일 영암 F1경주장에서 대한모터사이클연맹(Korea Motorcycle Federation)이 주최하는 ‘KMF 코리아 로드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이 펼쳐진다고 4일 밝혔다.

KMF 코리아 로드레이스 챔피언십은 경주장을 최대한 빠른 속도로 달려 주행시간을 겨루는 경기로 국내 모터사이클 대회 중 가장 박진감 있고 스피드한 경주다.

이번 대회는 2013년 모터스포츠대회의 개막을 알리는 최초의 대회라는 점에서 긴 겨울 내 스피드에 목말라 있던 국내 모터스포츠 마니아들의 관심과 참여 열기가 뜨겁다.

이번 대회에는 로드레이스 경기인 SB1000(1천cc), ST600(600cc), 250(250cc) 종목과 오프로드 모터사이클에 로드 레이스용 휠과 타이어를 장착한 슈퍼모타드 A, B 종목에 총 90여 명의 모터사이클 선수가 참여하며 투휠 레이싱, DK레이싱, 콘티넨탈 레이싱 등 국내 최고의 모터사이클 레이싱팀이 총 출동한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현장에서 접수를 받은 일반인 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체험 주행으로 일반인에게 주행 교육과 경주장 주행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모터사이클에 대한 인식 개선의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임정환 대한모터사이클연맹 회장은 “향후 지속적으로 영암 F1경주장에서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고 이를 통해 모터사이클 선수들의 역량을 강화해 한국 선수들이 세계 대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KMF 코리아 로드레이스 챔피언십이 한국 모터사이클의 세계화와 대중화의 중심에 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F1경주장에서는 2013년 개최될 국내 모터스포츠대회 총 23전 중 중국과 일본, 태백 경주장에서 개최될 5전을 제외하고 총 18전이 개최된다. 대회가 없는 주말에는 동호회의 트랙데이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경주장은 매주마다 자동차 굉음이 울려퍼질 전망이다.

강효석 전남도 F1대회지원담당관은 “F1경주장은 국내 모터스포츠의 중심지로 확고히 자래매김해 국내 모터스포츠를 선도하고 있다”며 “도는 올해를 모터스포츠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고 모터스포츠대회의 활성화와 동호회의 저변 확대를 통해 전 국민적인 모터스포츠 붐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