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자동차 축제 2018 전남GT

아시아 최고수준의 모터스포츠 축제인 ‘2018전남GT’가 오는 9월 8일~9일까지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orea International Circuit / KIC)에서 개최됩니다.

전남GT(GRAND TOURING)는 무료입장으로 경쟁의 의미를 넘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새롭고 이색적인 즐거움을 선사 할 모터스포츠  축제를 지향합니다.

올해로 2회째인 ‘전남GT’는 전라남도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복합 자동차축제로 메인 경주인 ‘전남내구’를 비롯하여 드리프트, 바이크, 오프로드등 총6개 종목 13개 경주와 먹을거리, 볼거리, 체험거리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브랜드 트랙데이, K-POP 축하공연, 월드 푸드스트리트, 찾아가는 뮤직박스, 수공예 프리마켓, 무화과축제, 자가전력 푸드메이킹, 국제 길거리공연, 드론체험, 4DX레이싱 체험, 모비스 공학교실, 레고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피트스탑챌린지, 원어민과 함께하는 서킷투어 등 올해는 국내 최초 전기차 경주 ‘에코EV챌린지’가 개최된다.

오늘 8월24일부터 전남GT홈페이지 (http://jngt.kr)에서 선수와 팀은 참가신청하고 문의는 전남GT조직위원회(070-7727-2589) 또는 전남GT 페이스북 메시지 하면 된다.

복합 모터&레저 스포츠 행사

20160505_afos

가정의 달 5월 국내 유일의 국제 1등급 자동차경주장인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이하 KIC·F1경주장)에서 자동차대회와 레저페스티벌이 융합된 ‘복합 모터&레저스포츠 이벤트’가 열린다.

전남도와 전남개발공사는 5월5일부터 15일까지 영암 KIC에서 2016 모터&레저스포츠 한마당과 AFOS(Asia Festival of Speed) 아시아국제자동차 경주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상, 하늘, 수상, 문화 4개의 테마를 주제로 한 모터&레저 스포츠 한마당 행사에는 페라리, 람보르기니 등 슈퍼카를 타고 직접 서킷 주행을 할 수 있는 ‘슈퍼카 택시타임’을 체험할 수 있다.

또 가상 레이싱체험, 드론체험, 과자&장난감나라, RC자동차&보트체험,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모터패러글라이딩, 주차의 달인, 선루프 농구, 푸드트럭 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행사의 붐업 조성을 위해 인기 걸그룹 ‘여자친구’와 ‘마마무’가 참여한 홍보동영상이 제작돼 SNS 등을 통해 전파된다.

걸그룹의 특별공연과 함께 100m 한국신기록 보유자인 김국영 선수와 자동차의 단거리 이색경주인 ‘Car vs Human Race’ 등 색다른 이벤트도 마련한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터닝 메카드’ 장난감을 활용한 미니대회를 비롯해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는 ‘타요버스’를 운행해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올해 3회째로 13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AFOS 국제자동차경주대회’에는 100여 대의 슈퍼카와 명차들이 참가한다. AFOS 대회는 GT(Grand Touring) Asia 시리즈와 TCR(Touring Car Race) Asia 시리즈, 포뮬러 르노 2.0 등 3개 경주가 치러진다.

메인 레이스인 ‘GT Asia 시리즈’는 페라리458, 람보르기니LP600, 포르쉐GT3, 애스턴마틴 밴티지 등 고성능 슈퍼카들을 경주차로 튜닝한 초고성능 슈퍼카들의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올해 AFOS 대회에는 ‘TCR Asia 시리즈’라는 또다른 특별한 대회가 자동차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혼다, 폭스바겐, 오펠, 세아트, 포드 등의 자동차 메이커가 직접 참여하며 일반인들도 쉽게 접할 수 있는 2000㏄급 양산 차량을 베이스로 한 저비용 고효율의 대회로 급부상하고 있다.

F1 대회 이후 가장 빠른 포뮬러 경주대회인 ‘포뮬러 르노 2.0’대회는 포뮬러 특유의 역동적이고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보여줄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남개발공사 양지문 사장은 “그간 적자 F1대회의 부정적 이미지를 씻고 KIC의 새로운 동력으로 자동차 마니아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KIC는 자동차산업, 모터스포츠, 레저,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어 향후 보다 친숙한 복합레저문화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F1경주장, 복합모터스포츠 공간 활용

2015_KIC_user

전라남도는 대한민국 유일의 국제공인 1등급 경주장인 영암F1경주장내에는 자동차오프로드 경주장, 모터사이클 오프로드경주장, 국제 규격의 카트경기장, 오토캠핑장등을 보유한 종합 모터스포츠 시설로 재도약을 모색하고 있다.

2011년부터 F1대회와 별도로 경주장 활용을 위해 임대를 시작하여 지난해 F1대회를 개최하지 않고도 연간 활용 일수가 266일에 달해 32억원의 수익을 올렸고, 방문객도 14만3천여명 5억2천여만원의 운영 흑자, 지역 내 직접 소비지출 효과도 127억여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른 한편으로 공적 자금이 투입된 영암F1경주장을 향후 복합모터스포츠 메카로 만들기 위한 사업으로 F1자동차경주장과 연계한 차부품 고급브랜드화 연구개발 사업(2013∼2016년, 786억원)과 튜닝산업 지원시스템 구축사업(2014∼2017년, 384억원)이 국책과제로 선정돼 추진되고 자동차 핵심부품 개발 연구소와 자동차튜닝밸리조성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오재선 전라남도 F1대회지원담당관은 “F1경주장은 전남의 큰 자산으로, 경주장 활성화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것은 물론 주민과 함께 하는 레저문화공간으로 만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점진적으로 브랜드 있는 국제대회 개최, 교통안전교육센터 유치, 청소년체험프로그램 운영, 자동차박물관 건립 등을 추진, F1경주장을 보물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