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즐기는 전남GT 개최

전라남도가 5년간 전남도지사배 모터스포츠 페스티벌등 진행하면서 축적 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이벤트를 지향하고 명품 국제대회로 지역민과 함께 자동차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전남 영암에 위치한 국제자동차경주장은 아시아스피드페스티벌(AFOS),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등 다양한 국내외 대회뿐만 아니라 기업 임대를 통해 연간 280일 활용되고 있는 가운데 중장기 계획의 하나로‘전남GT’가 창설됐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전남GT’는‘전남 Grand Touring’의 약칭으로 9월 16일·17일 이틀 동안 국내외 차량 300여대와 관계자 2000여명이 참가하며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다양하게 마련되었고 관람은 무료다.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이틀간 열리는 2017 전남GT는 내구레이스, 온오프로드, 드래그, 드리프트등 경주대회와 다양한 부대행사로 그리드워크, 택시타임, K-POP공연, 문화공연, 포토타임, 어린이테마파크, 푸드트럭등을 갖추고 운영된다.

송경일 전라남도 모터스포츠담당관은 “모터스포츠와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결합해 지역민과 함께 하는 화합 축제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 아시아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행사로 성장하도록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대행사의 자세한 정보는 전남GT 공식홈페이지 www.jngt.kr 의 행사안내 페이지를 참조 바랍니다.

영암F1경주장 AFOS 개막

AFOS20150515007

전남 영암F1경주장에서는 오늘부터 17일 결승전까지‘2015 아시아 스피드 페스티벌(Asian Festival Of Speed)’3일간의 축제가 열리고 있다.

이번 대회는 70여대의 슈퍼카를 비롯해 총 120여대의 차량이 참가하는 아시아 최고의 모터스포츠 축제이며 특히 폭스 스포츠(Fox Sports)와 스타 스포츠(STAR Sports)를 통해 아시아 전역 및 유럽지역 3억 9000만명이 시청한다.

세계 20개국 1500여명의 대회 관계자와 다수의 외국 관람객이 방문,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은 준비 기간, 연습주행과 본선등 4박5일을 머무르고 관람객들이 전라남도를 찾아 주변 관광명소를 둘러보는 체류형 관람을 하게 된다.

F1경주장 주변 숙박시설은 이미 예약이 완료 돼 자국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경주장을 찾은 중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등 단체 관람객 500여명은 광주지역 숙소를 이용하게 된다.

전남도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단위 방문객 서비스를 위해 마련된 케이팝(K-POP) 콘서트, 자동차 튜닝 관련 기업홍보관, 승마체험, 도자기 만들기, 민속놀이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오재선 전라남도 F1대회지원담당관은 “국내외 모터스포츠 대회를 통해 모터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고 경주장 주변 관광자원 개발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며 “경주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중 모터스포츠 축제 열린다.

20140822007cj_race

2014년 국내 모터스포츠 최대 규모 대회인 ‘한․중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이 오는 22일부터 3일간 영암F1경주장에서 개최된다.

한-중 수교 22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이번 대회는 양국에서 각각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를 주최하는 CJ슈퍼레이스와 중국투어링카챔피언십(CTCC)이 공동 합작해 모터스포츠와 문화 교류 증진을 위한 모터테인먼트(Motor+Entertainment) 형식의 차별화된 축제 형식으로 열린다.

대회는 국내뿐 아니라 중국‘CCTV(중국 공영방송)’및‘오성체육’채널을 통해 중국 전역에 방송될 예정으로 13억 중국 시청자들에게 전남의 관광자원과 국제자동차경주장을 각인시킬 좋은 계기가 될 전망이다.

대회에 앞서 한․중 모터스포츠 활성화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의미로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위자이칭 IOC 부위원장, CTCC회장, 슈퍼레이스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미디어데이를 통해 공식대회 첫 시작을 알린다.

예선이 열리는 23일 영암F1경주장 메인그랜드스탠드 야외무대에선 샤이니, 걸스데이, 달샤벳, 로이킴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가 출연하는 M슈퍼콘서트를 통해 한류 열기를 더해갈 예정이다.

대회를 주최하는 CJ슈퍼레이스 측은 ‘2014 한․중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을 계기로 국내 모터스포츠를 해외에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모터스포츠가 보다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자세한 사항은 ㈜슈퍼레이스(www.superrace.co.kr) 02-726-8960 문의‘한․중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입장권은 옥션티켓에서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영암F1경주장, 뜨거운 레이스가 펼쳐진다.

SAM_2335

자동차 스피드레이싱과 카트 내구레이싱 대회 동시 진행

전라남도는 오는 14일 영암 F1경주장에서 전국 최초로 자동차경주와 카트대회가 동시에 개최되는 모터스포츠 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F1경주장 상설트랙에선 국내 최대 규모 아마추어 경주인 ‘2013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이 펼쳐지고 F1카트경기장에선 ‘2013 코리아 오픈 카트 내구 레이스’가 개최된다.

2013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은 승용차량과 레저용(RV)차량이 모두 참가하는 국내 최고의 아마추어 대회로 국내외 유명 자동차 브랜드가 다수 참가해 선수 간 자존심 경쟁 외에도 브랜드 간 순위 경쟁도 치열하다.

이번 대회에는 승용부문에 제네시스쿠페, 소나타, 투스카니, 포르테쿱, 엑센트, 쉐보레 크루즈, 도요타의 알테자, 닛산의 실비아, 스카이라인, BMW의 1M, M3 등과 RV 부문의 스포티지, 코란도, 투산, 카이런, 무쏘 등 국내외 유수 브랜드가 참가해 관람객들은 자신 차량의 성능을 확인해 볼 수 있다.

국내 최초의 2시간 카트대회인 ‘2013 코리아 오픈 카트 내구 레이스’ 2전에선 지난달 23일 개최된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피노-퍼플’팀(이민철․김정태․김학겸)과 2위를 차지한 ‘고스트스피드’ 레이싱팀이 올해 챔피언을 향한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또 하나의 볼거리는 F1홍보대사인 서주원(피노카트)을 중심으로 ‘CJ 레이싱 팀’의 김의수 감독 겸 선수와 ‘록타이트-HK 레이싱팀’ 소속의 연예인 한민관이 팀을 구성한 ‘MBC 카센터팀’의 경주다.

‘MBC 카센터’팀은 현재 방영중인 ‘카센터’ 프로그램 참가자들로 구성된 팀으로 카트를 통해 모터스포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번 대회에 출전하며 동시에 현장에서 프로그램 제작도 진행된다.

모터스포츠 외에도 관람객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편의시설이 설치되고 흥미로운 부대행사도 준비됐다.

대회 주최측은 레이싱모델들의 축하공연과 포토타임,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물대포 쏘기, 어린이 관중을 위한 미니풀장, 에어바운스와 여성 관중을 위한 네일아트 코너도 운영해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무료 입장으로 F1경주장 상설트랙과 F1카트경기장에서 동시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