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아 모터스포츠 축제

국내 카레이싱 대표격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대회가 이번엔 아시아 모터스포츠 페스티벌로 확대 개최 된다.

오는 6월 2일과 3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리는 올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세 번째 대회에는 아시아 선수들이 참여하는 해외 대회가 함께 경기를 치른다.

수년간 이어온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올해도 슈퍼레이스와 함께 열리는 가운데, 슈퍼 포뮬러 주니어와 아시아 드리프팅컵이 이번 대회에 서포트레이스로 참여한다.

모터스포츠의 메카인 전남 영암서킷에 다채로운 재미와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업그레이드돼 더욱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아시아 드리프팅 컵에는 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등에서 최고 수준의 드리프트 선수들이 참가 할 예정이다.

아시아 각국의 특색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은 국내 최고 권위의 슈퍼레이스와 함께 열려 색다른 재미와 흥미진진한 스피드 대결을 관람 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국내 최대규모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개최하고 있는 ㈜슈퍼레이스는 올해부터 카트 챔피언십을 운영하기로 했다.

모터스포츠에 흥미를 갖고 입문한 어린 꿈나무들이 프로 드라이버가 되고 싶다는 꿈을 품고 그 꿈을 현실로 키워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 중요한 이유였다.

오는 5월 27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리는 카트 챔피언십 개막전에는 카트를 통해 프로드라이버로 성장한 선수들이 동참한다.

슈퍼레이스 3라운드와 함께 다양한 서포트 레이스까지 만나 볼 수 있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모터 스포츠 축제! 직접 만나보고 싶은 분들은 티켓링크 http://www.ticketlink.co.kr/product/23648

2018 KIC-CUP & KSF 개최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IC)이 직접 주최하고 KARA(한국자동차경주협회) 공인 아마추어 대회인‘KIC-cup 1전’과 KSF 1전이 오는 4월 7일, 8일 2018년도 현대 기아차가 후원하는 두대회를 통합하여 개최한다.

‘KIC 컵 투어링카 레이스’는 일반인의 모터스포츠 입문을 위해 영암 경주장이 주최하는 대회로 기초 종목인 카트를 포함하여 타겟 트라이얼, 경차, 모터사이클 등 7개 클래스 100대가 참여한다.

2016년 KIC-CUP 대회가 신설된후 올해로 3회째 유지되면서 본격적인 자동차 대회 출전에 앞서 적응 할 수 있는 클래스로 점차 발전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2018년 KIC 컵 1전은 KIC 라이선스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대회관련 각종 안내는 영암 국제 자동차 경주장(KIC) 누리집(www.koreacircuit.kr)에서 관련 문의 전남개발공사(KIC사업소) (☎ 061-288-4206~7) 확인하면 된다.

또한, 2018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이하 KSF)는 전문 드라이버를 꿈꾸는 국내·외 아마추어 드라이버들에게 ‘원메이크 레이스’ 등 다양한 참여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에 앞장서고 있는 국내 대표 아마추어 모터스포츠 대회다.

2018 KSF TRACK DAY 2회차를 4월7일 07:30 ~ 17:20 영암KIC 상설코스에서 현대 기아차 보유고객(일반인) 주행 클래스 분류 시 안전 및 참가자 편의를 위해 서킷 주행 경험을 기준으로 초급, 중급, 상급으로 분류하여 (Track Day 참가신청 문의 : KSF 운영사무국 031-706-1811 / ksf@ksfrace.com 서킷 라이선스 유효기간 확인 : 영암 KIC 061-288-4219) 참가자 중식쿠폰 제공(경기장 내 식당이용), 서킷 라이선스 교육 후 취득 필수 진행한다.

KIC 카트스쿨 & 카트스테이

♥ ‘하트시그널’ 인기男 서주원 선수와 함께하는 영암에서 ‘KIC카트 스쿨’을 개최합니다.

12월 9일(토) 영암국제카트경기장에서 진행되며, 선착순 50명에 한해 모집을 진행합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모집인원: 선착순 50명 #참가비: 5만원(1인)
○ 접수·문의: 070-4227-7788(KIC레저테마파크)
○ 제공사항: 서주원 선수와 카트체험, 점심제공, 기념품 증정

일반인들이 레이싱카트를 통해 모터스포츠에 대해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KIC 카트 스테이 2기를 모집합니다.

12월 15일(금) ~ 17(일) 2박 3일간 영암국제카트경기장에서 진행되며, 선착순 20명에 한해 모집을 진행합니다.

모터스포츠 입문 또는 취미로 스피드를 만끽하고 싶으신 분들은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모집인원: 선착순 20명 #참가비: 25만원(1인)
○ 접수·문의: 070-4227-7788(KIC레저테마파크)
○ 제공사항: 드라이버 라이선스 2종(KIC, KARA), 숙식 제공, 기념품 증정

아마추어 스피드 레이싱

자동차 동호회원들과 함께 하는 국내 최대의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아마추어 레이싱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리컵 3라운드가 오는 6월 24일(토) ~ 25일(일)에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펼쳐집니다.

영암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 되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전 입장은 무료다.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은 2006년 레저용 차량(RV) 대회로 시작해 올해 12년째를 맞았다.

GT300부터 RV-TT까지 총 10개의 클래스로 구성되어 더욱 짜릿하고 어린이풀장, 피트스탑 챌린지, 세발레이스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준비되어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로 레저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아마추어 대회다.

최근들어 많이지고 있는 RV,SUV차량들에 대한 단편적인 차량운행에서 떠나 RV차량에 대한 세세한 관심을 증대시키며, 동시에 자동차 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자동차 컨텐츠를 만들어내고 흥행을 이루고 있다.

2017 넥센 스피드레이싱은 메인 스폰서인 넥센타이어를 중심으로 핫식스(롯데칠성), G-TECH(불스원), 하드론(상신브레이크), 부스터, 준비엘, 네오테크, 인치바이인치, GRBS 등이 클래스별 스폰서로 참여했다.

국내 최대 아마추어 경주대회

국내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대회인‘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2전이 28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된다.

영암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 되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2전 입장은 무료다.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은 2006년 레저용 차량(RV) 대회로 시작해 올해 12년째를 맞았다.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했고, 매 경주마다 승용차량 및 RV차량 200여 대가 출전함으로써 한국 대표 아마추어 경주대회로 자리잡았다.

이번 2전에는 총 10개 클래스에서 승용차 120대 RV차 60대, 총 180대가 참가하며, 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는 GT(Grand Touring car) 클래스부터 육중한 RV까지 다양한 차량이 3.04km의 상설경주장을 질주한다.

경기 진행 방식은 정해진 회전 수(랩)를 돌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가 우승하는 스프린트(Sprint)방식 6개 클래스와, 경주장 한 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승부를 가르는 타임트라이얼(Time Trial) 4개 클래스로 구분된다.

특히, 스프린트 클래스는 추월하려는 경주자와 추월을 막으려는 경주자 사이의 불꽃 튀는 경쟁으로 차량 간 가벼운 ‘몸싸움’이 벌어져 흥미를 자아낸다.

자동차경주 외에도 가족과 함께 하는 즐기는 경주장 문화 조성을 위해 마련된 키즈존, 피트스톱 챌린지, 레이싱걸 포토타임, 경주장 체험주행, 택시타임 등 다양한 행사가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스피드 레이싱는 인터넷 매체인 네이버TV와 카카오TV를 통해 생중계 돼 어디서나 쉽고 편하게 관람 할 수 있으며, 케이블방송인 SBS스포츠에서는 녹화중계를 통해 시청 할 수 있다.

 

전남도지사배 2016 카트대회

Print
Print

전라남도가 주최하는 ‘전남도지사배 2016 카트대회’가 21일 영암 경주장에서 다양한 행사와 함께 개막된다.

전남도가 모터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새로운 레저 문화 육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개최되고 있는 카트대회와 더불어 대형 야외 물놀이 무료 체험행사인 ‘스피드 썸머페스티벌’이 동시에 펼쳐진다.

카트레이싱은 모터스포츠의 근간이 되는 종목으로 배기량 100~125cc에 불과하지만 최고속도 160km까지 낼 수 있으며, 미하엘 슈마허(독일), 세바스찬 베텔(독일), 페르난도 알론소(스페인) 등 세계적인 F1 드라이버들도 카트를 통해 레이싱에 입문하기도 했다.

카트대회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진행되는데, 일반전·패밀리전·레이싱모델전·선수전 등 4개 클래스로 나뉘어 열린다. F1 경주장 주변에선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스피트 썸머페스티벌’이 펼쳐진다.

또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40m와 15m에 달하는 대형 워터슬라이드, 야외 수영장, 에어바운스 등 물놀이 시설이 무료로 운영되며, 낮 12시 40분과 1시 40분에는 경주용 포뮬러 자동차 시범주행이 펼쳐진다.

송경일 전라남도 F1대회지원담당관은 “이번 대회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해 카트경기를 관람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며 “2016년 여름의 마지막 자락에서 가족과 함께 모터스포츠와 다양한 체험을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F1 속도전쟁 3일 세계가 주목한다.

 자동차 산업과 스포츠가 결합된 지상 최대의 스피드 축제 세계가 주목한다.

SAM_8282

동시수용인원 13만 5천명, 국내 스포츠 경기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영암 F1경주장은 국내 자동차 경주장 중 유일하게 FIA(국제자동차연맹)으로부터 최고 등급인 ‘그레이드 1’을 받았다.

영암 F1 경주장은 반시계 방향 서킷으로 싱가포르의 마리나 베이에서 찾아볼 수 없는 고속 코너와 가속 구간이 존재한다.

그리고 초반 세계의 긴 직선 가속 구간은 추월이 용이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기 때문에 드라이버들은 끝까지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마지막으로 코리아 그랑프리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두 개의 DRS존이 사용된다.

특히, 시즌 후반기 대회 중에서는 처음으로 두 개의 DRS존이 사실상 이어져 있고 메인그랜드스탠드 앞 피트 구간에서 DRS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6만여명의 메인 그랜드스탠드 관중에겐 더욱 빠른 스피드와 화끈한 볼거리가 제공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태풍의 영향으로 결선 당일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또다른 변수가 있다.

첫대회 였던 2010년에는 비가 내려 당시 결선 레이스는 예정됐던 시간보다 10분 지나서야 시작됐고, 강수량이 많아지면서 사고 위험성이 크다는 판단에 따라 출발부터 17번째 바퀴까지 세이프티카가 함께 돌았다.

세이프티카 상황에서는 추월이 금지되기 때문에 전체적인 레이스 판도에 영향이 커진다.

그러나 팬들 입장에서 수중전은 박진감 있는 경기를 보여줄 수 있는 요소지만, 안전사고의 위험이 커진다는 점에서 주최측은 긴장할 수 밖에 없다.

한편, 작년에 이어 이틀에 걸친 K-POP 공연을 준비해 한류 열풍까지 함께 이어간다.

10월 6일 영암 F1경주장에서 오후3시에 열리는 2013 F1 코리아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는 주관방송사 MBC와 SBS-ESPN에서 동시 생중계 할 예정이다.

F1경주장, 국내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대회

F1경주장, 국내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대회 다채로운 행사로 꾸며진다.

 SAM_9092

국내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경주인 ‘2013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 2전이 오는 9일 영암 F1경주장에서 펼쳐진다.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은 2006년 ‘넥센타이어 RV 챔피언쉽’이라는 명칭으로 출발한 레저용 차량(RV) 경주대회로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해 매 전 200대가 넘는 차량이 출전함으로써 한국의 대표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 축제로 자리잡았다.

특히, 올해는 지난 4월 개막전서 참가자 조기 마감을 기록하며 총 273대의 차량이 참가한데 이어 이번 2전에서는 321대의 차량이 참가 신청을 해 국내 자동차경주 사상 단일 대회로는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이번 대회에는 자동차경주 외에도 관람객이 즐길 수 있는 부대행사로 경주장을 방문한 어린이들을 위해 에어바운스를 설치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여성 관람객을 위한 ‘네일 아트’, 온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물대포 게임’, ‘밸크로 야구게임’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또한, 레이싱 모델과의 ‘포토 타임’, 경주장에 들어가 경주용 차량을 보고 선수들과 대화하면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그리드워크’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준비돼 관람객의 흥미를 끌 것으로 보인다.

F1경주장,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 체험하세요.

SAM_9092

오는 14일 영암 F1경주장에서 전국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경주인 ‘2013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 개막전이 펼쳐진다.

2006년 ‘넥센타이어 RV 챔피언십’이라는 명칭으로 출발한 레저용 차량(RV) 경주대회로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해 매 전 200여대의 차량이 출전함으로써 한국 대표 아마추어 경주 축제로 자리를 잡았다.

최고 종목인 엔페라 GT(Grand Touring car)와 NTT(넥센타이어 타임 트라이얼?경주장 한바퀴를 도는 데 걸리는 시간으로 경쟁) 등 승용차 부문에 180대, 엔페라 R, 로디안 TT 등 RV 차량 부문에 90대의 차량이 출전해 총 270대의 차량이 참가한다.

대회를 주최하고 있는 코리아 스피드 레이싱의 김기혁 대표는 “2012년 모터스포츠가 좀 더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미에서 기존의 넥센 RV 챔피언십을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했다”며 “올해도 대회에 관람객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획행사를 함께 진행해 모터스포츠를 모르는 일반인도 경주장에 나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개막전은 무료 입장으로 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되며 관람객은 상설 블록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모터스포츠대회 외에도 레이싱 모델과의 사진 찍기, 공연, 밸크로(일명 찍찍이) 야구 등 다양한 기획행사가 진행되고 김치 냉장고, MTB자전거, 스팀 청소기 등 푸짐한 경품이 제공된다.

문의) 코리아 스피드 레이싱 031-415-4301,  hasf.co.kr, F1경주장(KIC) 서킷 운영팀 061-288-42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