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가을 영암KIC로 초대

전남개발공사(사장 김철신)는 아마추어 레이서의 등용문인‘KIC-CUP 투어링카 레이스’4전(최종라운드)과 KIC-CUP 드리프트 대회가 21일~22일 오전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된다.

KIC-CUP에서 일반인 참가율이 가장 높은 타깃-타임트라이얼(Target-Time Trial) 종목은 참가 선수가 사전에 지정한 목표 시간에 가장 근접한 기록으로 순위가 정해지기 때문에 너무 빨라도, 또 느려도 안 되는 종목이며, 헬멧, 장갑, 슈트 등 기본 안전장구만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모터스포츠 입문 종목이다.

2019 시즌에 새롭게 도입된 TCTA(Touring Car Time Attack) 종목은 프로와 아마추어 구분 없이 타이어 크기를 기준으로 4개 등급으로 나눠 지정된 시간에 1바퀴를 빠르게 주행한 기록으로 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이다.

한편, 전남개발공사는‘서킷은 특정인들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에서 탈피하고 방문객들에게 즐거움과 추억을 선사하고자 올 시즌부터 가족과 함께 자기 차로 경주장을 돌아보는‘다 같이 돌자 경주장 한바퀴’와 경주장을 미끄러지듯 주행하는 ‘드리프트 택시체험’ 이벤트도 준비했다.

이처럼 가족 단위 관람객이 직접 참여 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진행해 모터스포츠를 가깝게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올 시즌 흥행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국내 최대 자동차경주대회인‘전남GT(GRAND TOURING)’가 28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데 지난해까지 영암 나불공원에서 추진하였던 영암무화과축제를 오는 27일~29일 사흘간 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처음 함께 열리게 되어 대규모 축제가 될것으로 기대 된다.

전남GT(Grand Touring)은 모터스포츠를 비롯한 복합 자동차 문화의 선두주자인 전라남도가 매 년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모터스포츠 축제입니다.

국내 최상위 클래스인‘ASA6000’과 전남GT의 상징인 ‘전남내구’와 함께 슈퍼바이크, 레디컬, 코지, 드리프트, 오프로드 등 종목 별 국내를 대표하는 레이스를 개최하는 명실상부한 국내 통합 경기입니다.

전남내구(300/200/100), ASA6000, 슈퍼바이크40, 레디컬·코지 통합전, 드리프트, 오프로드, BMW미니챌린지코리아 등 다양한 종목 자동차 경주대회가 통합되어 열리게 된다.

부대행사로 29일 축하공연(코요태), 서킷택시/서킷사파리, 드리프트퍼포먼스, 레저카트, 어린이놀이동산, 가상레이싱, 4DX체험, 점토자동차만들기체험, 공예품체험, 깡통기차, RC카체험, 어린이교통안전교육, 소방체험교육, 사생대회, 키즈라이딩스쿨, 전남GT 역사관, 푸드트럭코트 다채로운 즐길거리가 마련된다.

궁금한 사항은 전남개발공사 KIC사업단(061-288-4207)으로 문의하면 된다.

F1대회 성공 개최, 2014년을 기약한다.

SAM_0986

F1대회 성공 개최이후 2014년을 향해 뛴다.

2013 F1코리아 그랑프리 개최 기간(4~6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날 서킷(KIC)에서는 불꽃 튀는 레이스에 들썩였으며, 서킷을 찾은 F1팬들은 굉음과 함성을 맘껏 발산했다.

올 시즌 국제자동차경주대회 우승후보 세바스챤 페텔(독일,레드불)이 F1코리아 그랑프리 퀄리파잉(예선) 1위를 차지해 5.615㎞의 서킷 한 바퀴를 1분37초202에 달려 가장 좋은 랩타임을 기록했다.

그 결과 폴포지션을 받았고 예상을 깨지 않고 페텔은 6일 열린 결선에서 5.615㎞의 서킷 55바퀴(총길이 308.63㎞)를 1시간43분13초701로 F1 코리아 그랑프리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F1조직위은 대회를 열고 불과 6개월만인 내년 4월 개최해야만 하는 상황이 불거져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정한 2014년 개최시기 잠정안을 받아보고 부담이 커졌다.

2014년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소치에서 10월 초에 대회가 열릴 예정으로 러시아가 F1을 열게 되면서 공교롭게도 올해 코리아 그랑프리 기간이 러시아로 낙점되었기 때문이다.

거듭된 개최권료 인하 요구등 일각에서는 ‘대회 개최 자체가 불투명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상황에서 F1팬들을 다시 찾아오게 한다는 것이 크나큰 부담이다.

한편, 내년부터 경기 규정의 변화로 현재 F1 머신에 장착된 엔진은 2.4ℓ 용량에 8기통에서 1.6ℓ 용량에 6기통 자연흡기 엔진으로 머신의 굉음소리가 적어지며, 머신의 속도가 다소 늦여진다.

이번 시즌까지 커스(KERS)로 불린 운동에너지 회생 시스템의 명칭도 다음 시즌부터 ERS, 또는 ERS-K로 바뀌며, 단순히 명칭만 바뀌는 것이 아니고 커스를 쓸 수 있는 시간도 지금의 5배 정도로 늘어난다.

또 2014시즌부터는 머신에 넣을 수 있는 연료의 양이 100㎏으로 제한되면서 각 팀은 연료 전략에도 신경을 더 써야 한다.

2014년은 한국 F1 팬들에게 코리아 그랑프리 개최시기가 변동 될 가능성과 규정도  커다란 변화가 예고된 가운데 내년을 기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