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 동계시즌 주행 신청방법

2018~19 KIC 동계시즌 주행 신청방법

  • 일 정 : 2018. 12. 01. ~ 2019. 3. 3.(43일간) / 1주(목, 금, 토, 일)

  • 대 상 : KIC 회원 및 신규 회원(자동차) / BIKE 동계주행 불가

  • 모집인원 : 315명

  • 모집기간 :  2018. 11. 19.(월) ~ 23일(금) 5일간
    * 신규 3회권은 KIC 동계시즌 최초구매자만 구매 가능

* 신규 3회 접수 이후 신규 확인 절차를 통한 결제안내

* 2017~18 동계시즌 대회 입상자 할인가 혜택 유선안내

* 1회권(목, 금, 토, 일 1주일)

*구매 조건

  • 해당 동계시즌 기간 내 미사용권은 다음년도 회원권으로 이월불가

  • 사용 중인 회원권은 양도 불가(1회 이상 사용시 불가)

  • 천재지변으로 인한 서킷주행이 불가할 경우 / 별도의 보상 주행 없음

  • 사용하지 않은 회원권 양도 가능 / 1회 한정

  • 회원권 구입일(입금일 기준) 1달 이내에 환불가능 / 1달이후 환불 불가

*필수 안전장비(차량 외)

  – 헬멧(레이싱용), 글러브(레이싱용), 슈트 OR 긴팔,긴바지, 슈즈(운동화)

*소음 기준

 – 등록차량(105db 이하) / 말소차량(110db 이하)

 – 소음의 측정방식

  1. 마이크로폰의 위치는 배기 출구에서 45도 방향으로 50cm를 띄고, 그 수압 면은 배기 출구로 향하게 함을 원칙으로 한다.

  2. 다만, 배기 출구가 2개일 때는, 마이크로폰의 위치를 중앙의 가상선의 교정으로 하고, 그 수압 면을 배기 출구의 중점을 향하게 한다.

유선상 접수가 안되니 필히 홈페이지 접수(www.koreacircuit.kr)접속 후 홈페이지 회원가입후 통합예약에서 신청합니다.

KIC사업소 (우)58463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에프원로2 상설블록 7번빌딩 2층 / 기타 경주장 관련 문의: 061-288-4207카트장ㆍ오토캠핑장: 070-4227-7788

영암KIC 모터스포츠 밸리 조성

전라남도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렸던 포뮬러원(F1) 경기는 2010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2013년까지 4년간 전남도청 조직 중 하나인‘F1대회 지원담당관실’ 이었으나 명칭을‘모터스포츠 담당관실’로 바꿔 모터스포츠 지원에 나섰다.

F1 대회가 열리지 않아 관련 업무는 사무분장에서 삭제하지만, 영암 F1 경주장이 올해만 280일 가동되고 한·중·일 국제 모터스포츠 행사를 총괄하는 기능도 유지된다.

전남도가 지방에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줘 해당 지역 경제를 일으킨다는 취지는 였으나, 4년이라는 짧은 개최 기간 동안 적자 누적 부담을 느낀 전남도민과 정치권에서 개최권 반납을 요구에 밀려 F1이 자리를 잡기 위해서는 10년은 기다려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은 ‘혈세부담’이라는 여론에 힘을 쓰지 못했다.

최근 모토스포츠문화가 성숙해지면서 F1과 같은 모터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분위기로 국내 유일의 전남 영암 F1경주장을 활용한 영암 삼포지구 자동차 튜닝밸리 조성사업이 본격화 되고 있다.

전라남도는 삼포지구 자동차 튜닝밸리의 선도사업인‘고성능 자동차 핵심기술 연구개발센터’ 튜닝밸리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이 센터는 사업비 190억원을 들여 연면적 3만300㎡ 규모로 지어지며 연구지원동, 평가장비동, 기업지원동, 시험평가동 등을 갖추고 기술 개발과 기업 지원에 나선다.

센터는 정부예산 중 56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반영해 차량모듈특성화 장비 등을 마련 할 예정으로 2018년까지 국비 494억원을 들여 26종의 고가 연구개발 장비를 구비하고, 센터와 인접한 21만2000㎡ 규모의 튜닝밸리 부지는 준공업지역으로 용도변경해 산업용지로 활용 할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2018년까지 100억원을 들여‘튜닝부품 선도기업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 튜닝 기업들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연구개발 및 분석장비 제공, 인력 양성 등을 골자로 2022년까지 3150억원 규모의 ‘차세대 고성능·고효율 자동차 기술개발사업’도 추진한다.

백은호 삼포튜닝밸리개발팀장은 “튜닝밸리 입주 기업은 F1경주장에서 극한 환경 주행 테스트는 물론 개별 기업이 확보하기 어려운 시험·평가 장비 등을 통해 신규 제품과 시제품 개발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며 “2020년까지 고성능 차 부품, 튜닝 부품업체 100여 곳을 유치해 F1경주장 일대를 국내 튜닝산업의 최대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영암군이 수제자동차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자동차튜닝산업을 적극 육성하기위해 국내 수제자동차 분야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 중 하나인 ㈜모헤닉게라지스의 생산공장을 영암군 삼호읍 용당리에 착공 5월부터 차량 100대 생산, 클래식카 100대 리빌드(조립)가 가능해 8조원 규모 국내 자동차 튜닝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영암군수는 “자동차튜닝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모헤닉 게라지스와 힘을 모아, 8조원대의 국내 튜닝시장을 선점하고 산학연관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미래기술인재를 양성해 나가겠다”면서 “더나아가 올해 안에 첨단기술을 접목한 전기자동차 생산을 목표로 전기자동차시대를 준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