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자동차 축제 2018 전남GT

아시아 최고수준의 모터스포츠 축제인 ‘2018전남GT’가 오는 9월 8일~9일까지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orea International Circuit / KIC)에서 개최됩니다.

전남GT(GRAND TOURING)는 무료입장으로 경쟁의 의미를 넘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새롭고 이색적인 즐거움을 선사 할 모터스포츠  축제를 지향합니다.

올해로 2회째인 ‘전남GT’는 전라남도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복합 자동차축제로 메인 경주인 ‘전남내구’를 비롯하여 드리프트, 바이크, 오프로드등 총6개 종목 13개 경주와 먹을거리, 볼거리, 체험거리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브랜드 트랙데이, K-POP 축하공연, 월드 푸드스트리트, 찾아가는 뮤직박스, 수공예 프리마켓, 무화과축제, 자가전력 푸드메이킹, 국제 길거리공연, 드론체험, 4DX레이싱 체험, 모비스 공학교실, 레고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피트스탑챌린지, 원어민과 함께하는 서킷투어 등 올해는 국내 최초 전기차 경주 ‘에코EV챌린지’가 개최된다.

오늘 8월24일부터 전남GT홈페이지 (http://jngt.kr)에서 선수와 팀은 참가신청하고 문의는 전남GT조직위원회(070-7727-2589) 또는 전남GT 페이스북 메시지 하면 된다.

함께 즐기는 전남GT 개최

전라남도가 5년간 전남도지사배 모터스포츠 페스티벌등 진행하면서 축적 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이벤트를 지향하고 명품 국제대회로 지역민과 함께 자동차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전남 영암에 위치한 국제자동차경주장은 아시아스피드페스티벌(AFOS),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등 다양한 국내외 대회뿐만 아니라 기업 임대를 통해 연간 280일 활용되고 있는 가운데 중장기 계획의 하나로‘전남GT’가 창설됐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전남GT’는‘전남 Grand Touring’의 약칭으로 9월 16일·17일 이틀 동안 국내외 차량 300여대와 관계자 2000여명이 참가하며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다양하게 마련되었고 관람은 무료다.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이틀간 열리는 2017 전남GT는 내구레이스, 온오프로드, 드래그, 드리프트등 경주대회와 다양한 부대행사로 그리드워크, 택시타임, K-POP공연, 문화공연, 포토타임, 어린이테마파크, 푸드트럭등을 갖추고 운영된다.

송경일 전라남도 모터스포츠담당관은 “모터스포츠와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결합해 지역민과 함께 하는 화합 축제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 아시아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행사로 성장하도록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대행사의 자세한 정보는 전남GT 공식홈페이지 www.jngt.kr 의 행사안내 페이지를 참조 바랍니다.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전라남도는 KIC(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연중4차례 국내 아마추어 드라이버들의 대축전인 ‘2017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3전이 오는 8월 26일(토) ~ 8월 27일(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된다.

KIC-CUP대회에서는 내구레이스와 스프린트, 타임트라이얼등 경기방식으로 바이크, 드리프트, 드래그까지 온로드에서 스릴 만점의 모터스포츠 경기와 레이싱모델 포토타임, 그리드워크, 투어링카 택시타임, 에어바운스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구성으로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모터스포츠 대회를 개최한다.

아마추어 내구레이스는 휠마력 기준으로 KIC내구100(200마력 미만), KIC내구200(300마력 미만), KIC내구300(400마력 미만)등 3개로 구분, 스프린트는 팀배틀 레이스와 아베오 원메이커 레이스 두개의 하위 이벤트로 치러진다.

또한, 타임 트라이얼과 타겟 트라이얼 대회는 주어진 목표시간에 가장 근접한 기록을 수립한 순서로 순위가 정해지는 방식으로 아무리 빨라도 느려도 안되는 흥미있는 경기 방식이다.

자세한 사항은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IC) 홈페이지( koreacircuit.kr )에서 KIC라이선스 회원으로 등록하고 아마추어로 누구나 직접 레이스에 참여 할 수 있다.

2016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2016_kic-cup_tt_race

영암 KIC(Korea International Circuit)(상설서킷/ 카트장)에서 열리는 ‘2016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는 2014년 첫경기를 일반인 모터스포츠 입문대회로 시작 되었다.

전라남도가 후원하고 전남개발공사KIC사업소가 주최하는 대회로 올해는 4라운드가 있을 예정으로 오는 6월4일, 5일 1라운드는 총8개 클래스(CAR 5개, BIKE 1개, 드리프트 1개, KART 1개) BIKE Time Trial, 팀배틀 / 경차 레이스 / 코지레이스 / 포뮬러 레이스 / 드리프트 경기가 있다.

대회 참가차량 총 225대 스텝 약300명(총차량 : 170대 / BIKE : 20대 / KART : 35대)이며, 팀 배틀 : 20대 / 경차 : 25대 / 코지 : 10대 / 포뮬러 : 10대 / BIKE : 20대 / TT : 70대 / 드리프트 : 35대 / KART : 35대가 참가 할 예정이다.

타겟트라이얼은 주어진 목표 시간에 가장 근접한 기록을 수립한 순서로 순위가 정해지는 방식이다. 아무리 빨라도 또 느려도 안되는 경기로 헬멧, 장갑 등 기본 안전장구만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보 입문 클래스다. 또한, 점심시간을 활용한 택시타임과 드리프트 시범주행은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2016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1라운드는 타겟 트라이얼 운영 규정 드라이버들이 개별적으로 lap time을 지정하고 가장 근접한 lap time을 가리는 경기 / Start(상설)하여 Finish(상설)에서 정해진 시간에 맞춰 총트랙(3.045km)를 완주하는 경기다.

타겟 트라이얼(1분 35초 클래스 / 1분 40초 클래스) 참가하는 차량 규정으로 소화기 / 레이싱슈트 / 레이싱장갑 / 레이싱슈즈 / 헬멧 / 3점이상 레이싱벨트/ Hans 의무 / 서스펜션 모두자유 / 휠 , 타이어 자유 (단, 레디알 타이어) / 외관 양산차의 기본 틀 유지하고 일반인들이 모터스포츠를 직접 체감하는 입문 대회이다.

2016년 F1한국대회 개최 무산

SAM_0608

11일 전남도 F1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F1대회 주관사인 FOM(Formula One Management)이 발표한 2016년 캘린더에 한국 대회가 제외됐다.

F1한국대회는 전남 영암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지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4년간 개최했으나 개최권료 협상이 불발돼 지난해 대회가 무산됐고 전남도가 대회 적자를 이유로 2년째 포기했었다.

전라남도가 내년 F1 한국대회 개최를 포기하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FOM과의 위약금 분쟁에 휘말려 지난해 12월말 전남도 F1조직위에 2015년 한국 대회가 무산된 것은 ‘계약사항 위반’으로 계약서상 F1조직위가 대회 개최를 앞두고 지난해 11월29일까지 FOM 측에 영국의 은행을 통해 계좌(신용장)를 개설해 줘야 하는데 이 과정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F1조직위는 FOM이 발송한 공문이 대회 미개최에 따른 위약금 청구나 국제소송을 위한 전 단계의 내용증명인 것으로 추정하고 1년 개최권료가 4500만 달러(495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국제소송시 계약서상 F1조직위가 지불해야 할 위약금과 소송비용은 최대 1억 달러(1100억원) 이상이 될 수도 있다.

F1조직위는 현재 법인 자산이 많지 않고 전남도가 연대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어서 FOM이 실익이 없는 소송을 벌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위약금 청구 협상에 집중한다는 입장으로 F1조직위 관계자는 “전남도의 열악한 재정여건을 설명하며 위약금을 최소화하기 위해 FOM 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F1한국대회 누적 적자는 2010년 대회 이후 4년간 190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경주장 건설비용 4285억원과 대회비용 등으로 총 8752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미상환 지방채 1530억원으로 향후 이자만도 연46억원을 부담해야 한다.

2015 모터스포츠 총결산

20151108_KIC_MS_last

2015년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를 총결산하는‘대한민국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이 7일, 8일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열린다.

자동차, 카트, 모터사이클, 드래그레이스, 드리프트, F3, 코지 등 500여대가 참가해 경주장 곳곳에서 다양한 종류의 박진감 넘치고 흥미 가득한 대회로 키즈라이딩스쿨, 카트, 어린이자동차 등 모터스포츠 체험행사와 함께 자동차와 경주장을 소재로 한 사생대회, 모형자동차 제작 등 가족단위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메인그랜드스탠드 앞에서 펼쳐지는 드래그레이스는 순발력과 속도를 겨루는 초단거리 기록경쟁 경주로 400m 직선 코스에서 치러지며, 모터스포츠 기초종목인 카트는 배기량이 120cc에 불과하지만 최고 속도 160km까지 낼 수 있어 꼬불꼬불한 코스를 빠르게 지나가는 역동적 장면이 연출된다.

국내 최초로 실시된 프랑스‘르망24시’방식의 내구레이스로 1시간 동안 주행거리로 순위를 정하는 ‘코리아 르망(KLM)’경기와 오프로드 그랑프리와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는 비포장 경주장을 달리는 경주로 주행이 거듭될수록 달라지는 경주장 상황에 따라 순위가 쉽게 바뀔 수 있어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짜릿함을 만끽 할 수 있다.

가족이 함께 하는 경주장 문화 조성을 위해 케이팝(K-POP) 축하콘서트, 스탬프투어, 경품이벤트, 사생대회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되어 8일 오후4시30분 시작되는 K-POP 축하콘서트에는 여자친구, 엠크라운, 홍대광, 캔 등 인기절정의 유명가수 6팀이 출연해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만끽 할 수 있다.

서포트레이스로 참여하는‘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은 보다 풍성한 즐길거리를 위해 각 경주장의 주요 포인트를 관람한 후 스탬프 도장을 받은 방문객에게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제공하며, 소형자동차 및 냉장고, 세탁기를 경품으로 한 추첨행사도 진행된다.

경주장 내 행사장 주요 4곳을 관람할 수 있도록 내부 순환버스가 운행되며, 목포 하당(샹그리아호텔 건너편)과 경주장을 오가는 셔틀버스가 매시 정각 출발해 관람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오는 7일, 8일‘2015 대한민국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은 무료 관람이며, 권역별로 C스탠드에서는 모터스포츠 대회, 메인스탠드에서는 드래그레이스, M스탠드에서는 오프로드 경주, 카트경기장에서는 카트를 즐길 수 있다.

F1대회 2016년 무산 가능성 커져

SAM_0099

지난 2014년 이후 2년 연속 개최되지 않은 F1코리아그랑프리 대회가 오는 2016년에도 치러지지 않을 전망이다.

이낙연 전남도지사는 10일 전남도의회 도정질문 답변에서 “국고지원이나 티켓판매 어려움 등을 고려 할 때 내년 F1대회를 개최하기는 무리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010년부터 4차례 F1대회를 치르는 동안 이뤄졌던 국고지원이 벽에 부딪혀 전남도로서는 얼마나 감당 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며 “그동안 통계에 잡히지 않은 것이 입장객의 티켓 자율구매율인데, 짐작보다 낮다. 이 상태로 지속가능하겠느냐는 현실적인 고민이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도민이나 기업의 부담이 큰 상황에서 또 대회를 치르겠다고 하는 것은 무리다”며 “모터스포츠의 저변 확대나 스타 선수 등장 등 환경이 나아지면 고려 할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전임 지사가 F1대회를 구상한 것은 다소 무리가 되더라도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기 위한 자극제로서 충정이 있었을 것이다”며 “F1대회를 개최하지 않더라도 다른 모터스포츠 대회 개최나 튜닝밸리 조성 등은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답변서를 통해서도 “위약금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2016년 대회 개최에 어려움이 있다”며 “지난 2년간 대회가 중단돼 국비지원 가능성이 낮고 티켓 판매 등 마케팅 활동의 한계와 함께 대회운영 적자액 감당이 힘든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전남도의회 고경석(새정치연합·목포3) 의원은 이날 제29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도지사가 지난번 도의회에서 기업의 스폰서십이나 개최권료 협상 등을 고려해 내년 말 개최 여부를 결정한다고 했는데 어떤 상황이냐”고 질의했다.

고 의원은 “F1대회가 전임 지사의 실패한 정책으로 꼽히지만 기업도시를 견인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다”며 “창조경제와 F1대회를 접목시킬 의사는 없느냐”고 주문했다.

한편,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전남 영암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지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4년간 개최했으나 개최권료 협상이 불발돼 지난해 대회가 무산됐으나 F1 주최측인 FOM(포뮬러원매니지먼트)과 F1코리아 그랑프리는 2016년까지 개최하는 것으로 계약되어 있고 기간을 연장 할 수 있다.

전라남도 카트스쿨 운영한다.

SAM_6746

오는 8월10일부터 8월14일까지 영암F1카트경주장에서 ㈜광주방송과 전라남도가 공동으로 전국 초중고등학생 대상으로 F1카트스쿨을 운영한다.

2013년 전라남도와 KKC컨소시엄(KKC조직위, KBC광주방송)이 F1를 향한 아마추어 선수육성을 위한 카트스쿨을 운영 올해로 3년째 운영하고 있다.

모터스포츠 꿈나무 육성을 위한 기초로 카트선수 발굴을 통해 모터스포츠 선수 육성과 레저 카트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운영합니다.

유명 F1드라이버들도 어린시절 카트에 입문하여 F3대회 등을 거쳐 F1드라이버가 되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어 선망의 대상이되고 있다.

지난 7월31일까지 500명(1일 100명)을 모집하여 8월10일부터 초급과정으로 카트이해와 기본적인 기초 주행체험, 중급과정으로 기초과정 반복학습 및 레이싱 카트 체험, 고급과정으로 주행기법, 카트규정 및 장비조작 숙달, 경주선수로 나가는 단계로 운영한다.

영암 KIC, 스피드레이싱 19일 개막

2015_speedrace_openrace

전라남도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대회인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컵’이 19일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총 6회전이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F1경주장, KIC)에서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컵’은 국내에선 유일하게 승용차량과 RV(레저용)차량이 모두 참가하는 대회다. 2006년 ‘넥센타이어 RV 챔피언쉽’이라는 명칭으로 시작했으나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해 현재 매 회전 200여 대의 차량이 출전함으로써 한국 대표 아마추어 경주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개막전은 총 9개 클래스 분야에 승용차 부분 156대, RV부분 58대가 참가하며, 박진감 넘치는 GT(Grand Touring car) 클래스부터 육중한 RV까지 다양한 차량이 3.04km의 상설트랙을 질주한다.

또한, F1트랙 직선구간에서 본인의 차량으로 300m를 최고 속도로 질주하는 엔페라컵 드래그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된다. 이벤트 참가자에게는 자신의 기록이 담긴 인증서도 주어지며, 대회 당일 사무국 현장 접수를 통해 누구나 참가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일환으로 드라이빙 스쿨이 F1트랙에서 개최되며, 레이싱 모델과의 포토타임, 야구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와 전시 행사가 준비됐다.

한편, 국내 모터스포츠 최초로 인터넷 생중계( http://sports.news.naver.com/main/scoreboard.nhn?date=20150419 )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레이싱 스포츠팬들이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어디서나 쉽고 편하게 대회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임금옥 넥센타이어 한국총괄 전무는“모터스포츠 팬들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대회가 매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최대 규모의 레이싱 대회에 걸맞은 적극적인 지원과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되는 본대회는 상설블럭 C스탠드에서 무료로 관람 하실수 있습니다.

전남도’F1위약금’과’2016년 개최’저울질

20150224_skyview_f1_kic

유럽 스포츠 매체에 따르면 23일“유럽과 미주지역에 따르면 조직위는 2016년‘GP(한국 그랑프리 대회)를 부활시키고 싶다며 FOM과 협상에 임할 예정이란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들 언론은“적자를 이유로 개최를 중단했으면서 위약금이 더 많이 드는 것으로 나타난 순간 개최하겠다고 입장을 뒤집는 것은 비논리적이라는 유럽 스포츠 사이트 내 커뮤니티의 목소리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일부보도에 따르면 FOM은 한국 측이 어디까지 진심인지 의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2014, 2015 년의‘실수’는 있었다 해도, 2016년까지 계약을 맺고있는 한국 측이 계약 대로 GP를 개최한다고 주장하면 그것을 쉽게 저지 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고 한다”며 조직위측의 전략이라고 간접적으로 지적했다.

23일 전남도에 따르면 F1조직위 협상팀이 20일 FOM이 있는 영국으로 출국해 올해 대회 무산에 따른 ‘위약금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FOM은 지난해 11월까지 ‘2015년 대회 개최권료’를 지급하기 위한 신용장을 개설하지 않은 것은 중대한 계약위반이라는 공문을 F1조직위에 발송했다.

F1조직위는 지난 2007년 FOM과 계약에서 한국대회 개최기간은 2010년부터 2016년까지로 정했고 이후에도 5년간 개최 할 수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또 첫 대회 개최권료를 360억원으로, 다음 대회부터는 360억원+α로 정했다.

따라서, F1조직위는 이번 협상에서 당초 계약에 있었던 △2015~2016년 대회 개최 여부 △2017년 이후 대회를 어떻게 할지 △대회 미 개최에 따른 위약금 규모 등을 협의 했을 가능성이 크다.

전남도 고위관계자는 “대회를 개최하든 안하든 부담이 적은 쪽을 선택 할 수밖에 없다”고 “협상이 계속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 답변이 곤란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FOM이 대회개최권료의 두 배에 해당하는 8600만 달러(약102억원)의 위약금을 청구하면서 국내 개최권자인 한국 F1조직위(전남도지사ㆍ이하 조직위)가 사면초가에 몰려 있다.

그러던 중 F1조직위가 내놓은 것이 ‘2016년 개최’로 F1한국대회가 2016년 재개 될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어 소송과 위약금 등을 고려할 때 2016년 마지막 대회 한차례는 치를 수도 있다는 지난해부터 나온‘출구전략’이기도 하여 2016년 F1대회 개최여부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