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자동차 축제 2018 전남GT

아시아 최고수준의 모터스포츠 축제인 ‘2018전남GT’가 오는 9월 8일~9일까지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orea International Circuit / KIC)에서 개최됩니다.

전남GT(GRAND TOURING)는 무료입장으로 경쟁의 의미를 넘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새롭고 이색적인 즐거움을 선사 할 모터스포츠  축제를 지향합니다.

올해로 2회째인 ‘전남GT’는 전라남도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복합 자동차축제로 메인 경주인 ‘전남내구’를 비롯하여 드리프트, 바이크, 오프로드등 총6개 종목 13개 경주와 먹을거리, 볼거리, 체험거리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브랜드 트랙데이, K-POP 축하공연, 월드 푸드스트리트, 찾아가는 뮤직박스, 수공예 프리마켓, 무화과축제, 자가전력 푸드메이킹, 국제 길거리공연, 드론체험, 4DX레이싱 체험, 모비스 공학교실, 레고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피트스탑챌린지, 원어민과 함께하는 서킷투어 등 올해는 국내 최초 전기차 경주 ‘에코EV챌린지’가 개최된다.

오늘 8월24일부터 전남GT홈페이지 (http://jngt.kr)에서 선수와 팀은 참가신청하고 문의는 전남GT조직위원회(070-7727-2589) 또는 전남GT 페이스북 메시지 하면 된다.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

올해 처음 KARA공인 대회로 인정되어 오는 25, 26일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SuperStar Drift Challenge) 2라운드를 영암KIC에서 개최한다고 벽제E&P(대표 김태현)가 밝혔다.

드리프트는 그동안 경기규정과 진행방식이 표준화되지 못한 종목으로 심사 판정에 대한 객관적 기준이 업계 내에 공유되지 못하는 등, 갖가지 제약으로 인해 정식 종목 진입에 어려움을 겪어 왔었다.

하지만 2016년말 국제자동차연맹(FIA)이 표준 드리프트 가이드 라인을 발표하며 체계적인 대회 유치가 가능해져 첫 국제 경기인 FIA 인터콘티넨탈 드리프팅 컵 개최 역시 이 같은 변화의 흐름을 대변한다.

KARA는 FIA 정책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2017년 1월 자동차경기 국내규정에 드리프트를 포함시키면서 신규 종목 제도권 유입을 위해 드리프트 심사위원 교육을 실시하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 작업을 병행 해 왔다.

자동차가 물리적 법칙을 무시하며 미끄러지듯 내달리는 드리프트는 영화의 한 장면 같은 특유의 화려함으로 눈길을 끄는 종목으로 자동차 경기 중 한 종목인 드리프트(Drift) 단독 대회로 KARA공인을 받았다.

KARA 관계자는 “드리프트는 화려한 드라이빙 기술을 요하는데다 시각적 매력도 강해 모터스포츠 진입 종목으로 육성할 가치가 있다”며 “첫 공인화를 기점으로 경기수 증가와 관련 라이선스 선수 확대 등의 움직임이 활발히 전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 드리프트 대회의 메인 클래스 입상자를 중심으로 구성되는 대회 최고 클래스인 ‘S 클래스’를 시작으로 드리프트 경력을 보유한 선수들이 출전하는 ‘A 클래스’로 나뉘어 운영되며 S 클래스의 경우 보다 난이도 높은 주행을 요구한다.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는 올해 마지막 대회를 치른 후 2018년 본격적인 시리즈 대회로 운영 될 계획이다.

국내 최대 아마추어 경주대회

국내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대회인‘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2전이 28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된다.

영암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 되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2전 입장은 무료다.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은 2006년 레저용 차량(RV) 대회로 시작해 올해 12년째를 맞았다.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했고, 매 경주마다 승용차량 및 RV차량 200여 대가 출전함으로써 한국 대표 아마추어 경주대회로 자리잡았다.

이번 2전에는 총 10개 클래스에서 승용차 120대 RV차 60대, 총 180대가 참가하며, 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는 GT(Grand Touring car) 클래스부터 육중한 RV까지 다양한 차량이 3.04km의 상설경주장을 질주한다.

경기 진행 방식은 정해진 회전 수(랩)를 돌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가 우승하는 스프린트(Sprint)방식 6개 클래스와, 경주장 한 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승부를 가르는 타임트라이얼(Time Trial) 4개 클래스로 구분된다.

특히, 스프린트 클래스는 추월하려는 경주자와 추월을 막으려는 경주자 사이의 불꽃 튀는 경쟁으로 차량 간 가벼운 ‘몸싸움’이 벌어져 흥미를 자아낸다.

자동차경주 외에도 가족과 함께 하는 즐기는 경주장 문화 조성을 위해 마련된 키즈존, 피트스톱 챌린지, 레이싱걸 포토타임, 경주장 체험주행, 택시타임 등 다양한 행사가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스피드 레이싱는 인터넷 매체인 네이버TV와 카카오TV를 통해 생중계 돼 어디서나 쉽고 편하게 관람 할 수 있으며, 케이블방송인 SBS스포츠에서는 녹화중계를 통해 시청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