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넥센타이어 KSR 5라운드

오는 2018년 9월 2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트랙(길이 3.045km, 12랩=36.54km)에서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도 보시고 다양한 이벤트존에서 이벤트 참여하셔서 가족과 함께 좋은 추억 만드시길 바랍니다.

KSR은 자동차 문화를 선도하며 국내모터스포츠의 발전에 있어서 2006년 RV와SUV레이싱 축제로 자리잡은후 스프린트, 언메이커전, 타임 트라이얼, 슈퍼랩등 다양한 클래스를 도입하여 신인 드라이버 등용, 라이선스 취득등 자동차 인프라 창조 및 다양한 문화와 컨텐츠를 만들어 내어 이를 대중화 시키고 있다.

KIC가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떨어지는 어려움이 있으나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모터스포츠 이외의 다양한 이벤트 페이스페인팅, 네일아트, 캐리커쳐, 키다리아저씨, 에어바운스, 푸드트럭, 어린이실내놀이기구, 세발자전거레이싱, RC카레이싱, 포토타임, 그리드워크, 피트스탑 챌린지, 튜닝카페스티벌등 온가족이 함께 즐길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

여가시간을 즐길 수 있고 미래 자동차 문화를 선도하는 자세와 모터스포츠는 국내 경기에 안주하지 않고 국제 경기 클래스를 채택하여 다가올 변화에 맞는 모습을 추구하며, 모터 스포츠에 의해 만들어지는 산업을 문화와 유행으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KSR 홈페이지 http://www.speedracing.co.kr 에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포사모, F1 글로벌 서포터즈 활동 전개한다.

SAM_3800SAM_8019

포사모 2013 F1코리아 그랑프리 성공 개최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 준비

포사모(포뮬러원을 사랑하는 모임, 회장 박인철)는 지난 3년동안 F1대회 외국인 관람객 증가에 따른 대응으로 금번 대회현장에서 『 세계인과 호흡하는 스피드 축제 F1코리아 그랑프리 』라는 슬로건으로 F1대회 기간 경주장내에서 F1포토존, 페이스페인팅, 타투스티커, 캐리커쳐 등 이벤트 활동을 전개하기로 하였다.

언제나 F1대회에서 마지막을 장식하는 포디엄(시상대)에서 선수들과 일반인들이 함께 할 수 없어 그래피티로 선수들과 만나 함께 찍을 수 있도록 F1포토존과 페이스페인팅, 타투스티커, 캐리커쳐를 통해 응원하는 선수들과 호흡하고자 하는 관람객들이 소소한 재미를 느끼도록 준비했다.

금번 외국인자원봉사단 활동은 포사모 박회장의 아이디어로 F1경주장 주변 지역에 살고 있는 다문화 가정 외국인들중 F1대회 관심을 갖고 있는분으로 하여금 대회기간 방문하는 외국인 관람객과의 만남을 통하여 F1대회 뿐만아니라 전남을 다시 찾게 하도록하는 등 홍보대사의 역할을 톡톡히 하리라 여겨진다.

특히, 외국인서포터즈로 선발된 다문화 가정 외국인들은 3일간 대회현장에서 F1을 직접 체험하면서 경주장을 찾는 수많은 외국인들의 목소리를 다양하게 청취하고 피드백(feed back)을 통하여 F1대회 성공의 열쇠가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회장은 “포사모는 현장에서 매년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으며, 금번 대회에서는 외국인서포터즈로 하여금 경주장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 한류를 전파하는 홍보대사 역할을 할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사모는 F1대회 현장에서 현재까지 F1대회조직위원회와 유기적으로 협조하며,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F1대회 관련 소식등을 전파하고 각종 행사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비영리법인단체(포뮬러원을 사랑하는 모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