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KIC 레이싱스쿨 교육생 모집

영암F1경주장(KIC)에서는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에서 인증한 레이싱스쿨 라이선스 취득기관(파주드림레이서, 범스 레이싱스쿨, 용인TPK 프로모션, 광주EZ드라이빙)과 함께 KIC에서 레이싱스쿨을 운영합니다.

2019년 처음 개설하는 ‘영암KIC레이싱스쿨’ 교육과정은 코너공략, 그립주행, 브레이킹 컨트롤등 모터스포츠 입문자들을 위한 프로그램과 레코드 라인 공략 및 랩타임 단축 등 고급 드라이빙 스킬이 필요한 경력자분들을 위한 과정도 함께 운영한다.

영암KIC레이싱스쿨 참가자격은 운전면허를 소유한 누구나 가능하며 교육기관에서 이론을 배운 뒤 레이싱 참여자들은 모두 5차례(회당 20분) 영암 서킷을 돌며 모터스포츠 기술을 배우게 된다.

전남개발공사 관계자는“건전하고 성숙한 레이싱 문화 정착 및 모터스포츠 대중화를 위해 레이싱스쿨 교육기관을 전국 범위로 확대,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설서킷과 F1서킷을 분리하고 분리된 서킷들 자체만으로도 레이스와 각종 모터스포츠 행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상설서킷에서 모터스포츠 경주가 주로 열리는 만큼, 제2서킷에서는 스포츠 주행 교육이나 기업홍보 행사 등을 주말에도 동시에 할 수 있게되어 영암 F1경주장은 현재 혹한·혹서기, 시설 보수 기간을 빼고 연간 300여일 정도에서 듀얼서킷 도입으로 600여일 운영 할 수 있게 되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KIC사업단 061-288-4203(운영팀)으로 문의 바랍니다.

KIC카트 스테이 참가자 모집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KARA 공인 KIC카트 스테이 접수중으로 작년 1기, 2기 카트 스테이에 이은 2018년 3기,4기 카트 스테이 및 5기 카트 심화 교육 소식 입니다!! 선착순 마감이니 늦기전에 서둘러 신청해주세요!!

[운영기간]
– 3기 : 2018. 8. 3.(금) ~ 8. 5(일) / 2박3일간
– 4기 : 2018. 8. 10.(금) ~ 8. 12(일) / 2박3일간
– 5기 : 2018. 8. 17.(금) ~ 8. 19(일) / 2박3일간
※ 5기(심화) : 1기 ~ 4기 참가자 대상, 심화 교육

[모집인원]
– 총 인원 : 60명(20명/기수별)
※ 모집인원 10명 미만일 경우 취소

[참가비]
– 250,000원

[제공사항]
– KIC 카트 라이선스(10만원 상당), KARA D 라이선스, 기념품 및 전일정 숙식 제공

[접수기간]
– 2018. 6. 25.(월) ~ 7. 27.(금)

[접수방법]
– KIC 홈페이지(www.koreacircuit.kr)에서 신청서 다운로드
– 신청서는 이메일로만 접수(담당자 김완수, peterpan@jndc.co.kr)
– 문의전화 : 070-4227-7788

[교육내용]
– 깃발, 수신호 등 모터스포츠 기본 이론
– 카트 기본 구조 및 작동방법
– 스포츠/레이싱 카트 전문 드라이빙 교육

※ 출처: KIC 홈페이지( www.koreacircuit.kr )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

올해 처음 KARA공인 대회로 인정되어 오는 25, 26일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SuperStar Drift Challenge) 2라운드를 영암KIC에서 개최한다고 벽제E&P(대표 김태현)가 밝혔다.

드리프트는 그동안 경기규정과 진행방식이 표준화되지 못한 종목으로 심사 판정에 대한 객관적 기준이 업계 내에 공유되지 못하는 등, 갖가지 제약으로 인해 정식 종목 진입에 어려움을 겪어 왔었다.

하지만 2016년말 국제자동차연맹(FIA)이 표준 드리프트 가이드 라인을 발표하며 체계적인 대회 유치가 가능해져 첫 국제 경기인 FIA 인터콘티넨탈 드리프팅 컵 개최 역시 이 같은 변화의 흐름을 대변한다.

KARA는 FIA 정책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2017년 1월 자동차경기 국내규정에 드리프트를 포함시키면서 신규 종목 제도권 유입을 위해 드리프트 심사위원 교육을 실시하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 작업을 병행 해 왔다.

자동차가 물리적 법칙을 무시하며 미끄러지듯 내달리는 드리프트는 영화의 한 장면 같은 특유의 화려함으로 눈길을 끄는 종목으로 자동차 경기 중 한 종목인 드리프트(Drift) 단독 대회로 KARA공인을 받았다.

KARA 관계자는 “드리프트는 화려한 드라이빙 기술을 요하는데다 시각적 매력도 강해 모터스포츠 진입 종목으로 육성할 가치가 있다”며 “첫 공인화를 기점으로 경기수 증가와 관련 라이선스 선수 확대 등의 움직임이 활발히 전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 드리프트 대회의 메인 클래스 입상자를 중심으로 구성되는 대회 최고 클래스인 ‘S 클래스’를 시작으로 드리프트 경력을 보유한 선수들이 출전하는 ‘A 클래스’로 나뉘어 운영되며 S 클래스의 경우 보다 난이도 높은 주행을 요구한다.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는 올해 마지막 대회를 치른 후 2018년 본격적인 시리즈 대회로 운영 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