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21 KIC 카트 챔피언십 개최

2020 KIC KART CHAMPIONSHIP

전남개발공사 KIC레저테마파크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배 2021 KIC KART CHAMPIONSHIP과 ASA KIC 투어링카 레이스는 각각 23일과 30일 KIC에서 개막전을 치른다.

전남개발공사 KIC사업소가 주최하고 7개 클래스에 27명의 드라이버가 참가해 경쟁을 펼쳤으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와 참가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철저한 방역과 소독이 진행된 가운데 무관중으로 진행하게 된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3세~18세 꿈나무들이 프로 또는 F1카레이서로 성장하기 위한 입문 단계 레이스로 동일한 엔진과 모조타이어를 사용한 카트로 기량을 겨루며, 최종대회 우승자가 그랜드 파이널에 출전해 한국대표를 선발하는 시리즈 대회이다.

클래스는 크게 두 부문으로 나눠 치러지며, 인터내셔널은 로탁스 마스터, 시니어, 주니어, 미니, 마이크로이며, 내셔널 클래스는 로탁스 젠틀맨, 루키, 노비스 등이다.

한편,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의 활성화를 위해 ‘전남개발공사와 리빙TV·데일리스포츠한국’이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마케팅을 펼쳐왔으며, 대회 경기 장면은 후원사인 여행 레저전문채널 리빙TV에서 방송 될 예정이다.

전남도지사배 2016 카트대회

Print
Print

전라남도가 주최하는 ‘전남도지사배 2016 카트대회’가 21일 영암 경주장에서 다양한 행사와 함께 개막된다.

전남도가 모터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새로운 레저 문화 육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개최되고 있는 카트대회와 더불어 대형 야외 물놀이 무료 체험행사인 ‘스피드 썸머페스티벌’이 동시에 펼쳐진다.

카트레이싱은 모터스포츠의 근간이 되는 종목으로 배기량 100~125cc에 불과하지만 최고속도 160km까지 낼 수 있으며, 미하엘 슈마허(독일), 세바스찬 베텔(독일), 페르난도 알론소(스페인) 등 세계적인 F1 드라이버들도 카트를 통해 레이싱에 입문하기도 했다.

카트대회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진행되는데, 일반전·패밀리전·레이싱모델전·선수전 등 4개 클래스로 나뉘어 열린다. F1 경주장 주변에선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스피트 썸머페스티벌’이 펼쳐진다.

또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40m와 15m에 달하는 대형 워터슬라이드, 야외 수영장, 에어바운스 등 물놀이 시설이 무료로 운영되며, 낮 12시 40분과 1시 40분에는 경주용 포뮬러 자동차 시범주행이 펼쳐진다.

송경일 전라남도 F1대회지원담당관은 “이번 대회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해 카트경기를 관람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며 “2016년 여름의 마지막 자락에서 가족과 함께 모터스포츠와 다양한 체험을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도지사배 카트대회 6월1일 개최

CAM05664

전남도지사배 카트 레이스 4전 6월1일 개최

국내 최고 권위의 카트레이싱 대회인 ‘전남도지사배 2014 코리아카트 챔피언십 대회’가 오는 6월1일 영암F1경주장 내 F1카트경주장에서 개최된다.

전라남도에서 일어난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로 인해 당초 5월11일 3전의 일정이 취소 되었으나 ‘2014 코리아카트챔피언십(2014 Korea Open Kart Race in Circuit 4전)’을 6월1일 영암F1카트경주장에서 치른다고 밝혔다.

코리아 카트 챔피언십은 2011년부터 시작한 국내 최고의 통합 카트대회로 매년 7번의 대회를 개최해 그 결과에 따라 국가대표를 선발한다.

전남도가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와 새로운 레저문화 육성을 위해 추진한 이번 대회는 로탁스 주니어, 로탁스 마스터, 로탁스 맥스, 야마하 통합전, 최상위 클래스인 로탁스 맥스 DD2와 주니어를 위한 로탁스 미니 클래스등 전라남도가 추진하는 F1카트스쿨에서 배출된 아마추어, 프로선수들도 경주에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