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 스피드 레이싱

자동차 동호회원들과 함께 하는 국내 최대의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아마추어 레이싱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리컵 3라운드가 오는 6월 24일(토) ~ 25일(일)에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펼쳐집니다.

영암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 되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전 입장은 무료다.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은 2006년 레저용 차량(RV) 대회로 시작해 올해 12년째를 맞았다.

GT300부터 RV-TT까지 총 10개의 클래스로 구성되어 더욱 짜릿하고 어린이풀장, 피트스탑 챌린지, 세발레이스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준비되어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로 레저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아마추어 대회다.

최근들어 많이지고 있는 RV,SUV차량들에 대한 단편적인 차량운행에서 떠나 RV차량에 대한 세세한 관심을 증대시키며, 동시에 자동차 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자동차 컨텐츠를 만들어내고 흥행을 이루고 있다.

2017 넥센 스피드레이싱은 메인 스폰서인 넥센타이어를 중심으로 핫식스(롯데칠성), G-TECH(불스원), 하드론(상신브레이크), 부스터, 준비엘, 네오테크, 인치바이인치, GRBS 등이 클래스별 스폰서로 참여했다.

국내 최대 아마추어 경주대회

국내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대회인‘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2전이 28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된다.

영암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 되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2전 입장은 무료다.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은 2006년 레저용 차량(RV) 대회로 시작해 올해 12년째를 맞았다.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했고, 매 경주마다 승용차량 및 RV차량 200여 대가 출전함으로써 한국 대표 아마추어 경주대회로 자리잡았다.

이번 2전에는 총 10개 클래스에서 승용차 120대 RV차 60대, 총 180대가 참가하며, 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는 GT(Grand Touring car) 클래스부터 육중한 RV까지 다양한 차량이 3.04km의 상설경주장을 질주한다.

경기 진행 방식은 정해진 회전 수(랩)를 돌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가 우승하는 스프린트(Sprint)방식 6개 클래스와, 경주장 한 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승부를 가르는 타임트라이얼(Time Trial) 4개 클래스로 구분된다.

특히, 스프린트 클래스는 추월하려는 경주자와 추월을 막으려는 경주자 사이의 불꽃 튀는 경쟁으로 차량 간 가벼운 ‘몸싸움’이 벌어져 흥미를 자아낸다.

자동차경주 외에도 가족과 함께 하는 즐기는 경주장 문화 조성을 위해 마련된 키즈존, 피트스톱 챌린지, 레이싱걸 포토타임, 경주장 체험주행, 택시타임 등 다양한 행사가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스피드 레이싱는 인터넷 매체인 네이버TV와 카카오TV를 통해 생중계 돼 어디서나 쉽고 편하게 관람 할 수 있으며, 케이블방송인 SBS스포츠에서는 녹화중계를 통해 시청 할 수 있다.

 

영암에서 스피드레이싱 즐기세요.

KSR_2016_KIC

2016 넥센 스피드레이싱 엔페라컵 5라운드가 전남 영암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9월 24,25일 토,일요일에 열립니다.

KSR(Korea Speed Racing)이 주관하는 ‘넥센스피드레이싱 5라운드가 24일과 25일 양일간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 길이 5.615km)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서포트 레이스로’아우디 R8 LMS 컵’이 동시 개최 될 예정이다.

올해는 최고 종목인 넥센 엔페라 GT300과 R300, 그리고 BK원메이크 등 스프린트 레이스의 프로암 클래스와 배기량별 타임 트라이얼 클래스에서 평균 200여 대가 참가하는 등 대규모 모터스포츠 대회로 자리잡고 있다.

F1경주장 직선구간에서 본인의 차량으로 300m를 최고 속도로 질주하는 엔페라컵 드래그 프로그램 이벤트 참가자에게는 자신의 기록이 담긴 인증서를 준다. 대회 당일 현장 접수를 통해 누구나 참가 가능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경주장을 찾는 관람객에게 또 다른 즐거움도 선사한다.

2006년 출범한 KSR은 국내 자동차 경기 대회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대회로 참가 드라이버들의 다양한 트랙 경험과 테크닉 향상을 위해 넥센스피드레이싱 5라운드를 상설 트랙(길이 3.908km)이 아닌 KIC 풀 코스(길이 5.615km)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KSR 김기혁 대표는 “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넥센스피드레이싱은 지난 11년 동안 안정적인 운영과 드라이버 및 팀, 그리고 스폰서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꾸준하게 성장했다”며 “아우디 R8 LMS 컵을 서포트 레이스로 맞아들일 수 있는 것은 대회의 위상이 높아진 데다 자신감이 표현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넥센스피드레이싱은 이 대회를 기점으로 글로벌 모터스포츠로 성장할 수 있는 각종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게 될 것이다”고 포부를 다졌다.

문의 : 코리아스피드레이싱(www.speedracing.co.kr) 02-2157-4301, 전남개발공사(KIC사업소․www.koreacircuit.kr) 061-288-4224.

영암 KIC, 스피드레이싱 19일 개막

2015_speedrace_openrace

전라남도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대회인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컵’이 19일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총 6회전이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F1경주장, KIC)에서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컵’은 국내에선 유일하게 승용차량과 RV(레저용)차량이 모두 참가하는 대회다. 2006년 ‘넥센타이어 RV 챔피언쉽’이라는 명칭으로 시작했으나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해 현재 매 회전 200여 대의 차량이 출전함으로써 한국 대표 아마추어 경주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개막전은 총 9개 클래스 분야에 승용차 부분 156대, RV부분 58대가 참가하며, 박진감 넘치는 GT(Grand Touring car) 클래스부터 육중한 RV까지 다양한 차량이 3.04km의 상설트랙을 질주한다.

또한, F1트랙 직선구간에서 본인의 차량으로 300m를 최고 속도로 질주하는 엔페라컵 드래그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된다. 이벤트 참가자에게는 자신의 기록이 담긴 인증서도 주어지며, 대회 당일 사무국 현장 접수를 통해 누구나 참가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일환으로 드라이빙 스쿨이 F1트랙에서 개최되며, 레이싱 모델과의 포토타임, 야구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와 전시 행사가 준비됐다.

한편, 국내 모터스포츠 최초로 인터넷 생중계( http://sports.news.naver.com/main/scoreboard.nhn?date=20150419 )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레이싱 스포츠팬들이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어디서나 쉽고 편하게 대회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임금옥 넥센타이어 한국총괄 전무는“모터스포츠 팬들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대회가 매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최대 규모의 레이싱 대회에 걸맞은 적극적인 지원과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되는 본대회는 상설블럭 C스탠드에서 무료로 관람 하실수 있습니다.

F1경주장, 오프로드 챔피언십 열린다.

20140323007

영암F1경주장, 오프로드 경주장 F1상설트랙에 들어 선다.

오프로드 레이스 코리아랠리챔피언십조직위(KRC)는 최근 영암KIC과 올해 오프로드 대회 개최를 합의하고 4월중 개막전을 시작으로 총 7라운드의 경기를 연다고 21일 밝혔다.

영암 오프로드 상설 경주장은 1996년 완공된 춘천모터파크 이후 두번째로 영암F1경주장 상설트랙 안쪽에 마련됐고 비포장길 2.1km로 경기에 따라 롱코스와 숏코스로 나눠 활용 가능하다.

영암 오프로드 상설 경주장에는 F1상설트랙의 관람석과 화장실, 주차장 등을 갖추고 있어 박진감 넘치는 오프로드의 다이나믹한 질주를 편안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국내 오프로드 레이싱팀은 전국 20여개팀 500여명의 슈퍼2000(2,000cc이상 무제한)과 투어링A(2,000cc 이하 엔진부분개조), 투어링B(1,600cc이하 엔진부분개조), 루키전(1,600cc이하 엔진개조불가), 그룹T(RV차량, 배기량 무제한) 등 5개 부문으로 나뉜다.
 
경기 방식은 클래스에 따라 20~30랩의 스프린트 경기로 진행되며, 전용 랠리타이어를 장착한 경주차가 비포장 노면을 달리는 모습이 특징이다.

오프로드 경주장까지 마련되면서 영암F1 경주장이 모터스포츠 축제의장으로 거듭날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외 자동차경주대회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F1경주장,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 체험하세요.

SAM_9092

오는 14일 영암 F1경주장에서 전국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경주인 ‘2013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 개막전이 펼쳐진다.

2006년 ‘넥센타이어 RV 챔피언십’이라는 명칭으로 출발한 레저용 차량(RV) 경주대회로 2012년부터 승용차 부문을 추가해 매 전 200여대의 차량이 출전함으로써 한국 대표 아마추어 경주 축제로 자리를 잡았다.

최고 종목인 엔페라 GT(Grand Touring car)와 NTT(넥센타이어 타임 트라이얼?경주장 한바퀴를 도는 데 걸리는 시간으로 경쟁) 등 승용차 부문에 180대, 엔페라 R, 로디안 TT 등 RV 차량 부문에 90대의 차량이 출전해 총 270대의 차량이 참가한다.

대회를 주최하고 있는 코리아 스피드 레이싱의 김기혁 대표는 “2012년 모터스포츠가 좀 더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미에서 기존의 넥센 RV 챔피언십을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했다”며 “올해도 대회에 관람객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획행사를 함께 진행해 모터스포츠를 모르는 일반인도 경주장에 나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개막전은 무료 입장으로 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되며 관람객은 상설 블록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모터스포츠대회 외에도 레이싱 모델과의 사진 찍기, 공연, 밸크로(일명 찍찍이) 야구 등 다양한 기획행사가 진행되고 김치 냉장고, MTB자전거, 스팀 청소기 등 푸짐한 경품이 제공된다.

문의) 코리아 스피드 레이싱 031-415-4301,  hasf.co.kr, F1경주장(KIC) 서킷 운영팀 061-288-42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