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아 모터스포츠 축제

국내 카레이싱 대표격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대회가 이번엔 아시아 모터스포츠 페스티벌로 확대 개최 된다.

오는 6월 2일과 3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리는 올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세 번째 대회에는 아시아 선수들이 참여하는 해외 대회가 함께 경기를 치른다.

수년간 이어온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올해도 슈퍼레이스와 함께 열리는 가운데, 슈퍼 포뮬러 주니어와 아시아 드리프팅컵이 이번 대회에 서포트레이스로 참여한다.

모터스포츠의 메카인 전남 영암서킷에 다채로운 재미와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업그레이드돼 더욱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아시아 드리프팅 컵에는 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등에서 최고 수준의 드리프트 선수들이 참가 할 예정이다.

아시아 각국의 특색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은 국내 최고 권위의 슈퍼레이스와 함께 열려 색다른 재미와 흥미진진한 스피드 대결을 관람 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국내 최대규모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개최하고 있는 ㈜슈퍼레이스는 올해부터 카트 챔피언십을 운영하기로 했다.

모터스포츠에 흥미를 갖고 입문한 어린 꿈나무들이 프로 드라이버가 되고 싶다는 꿈을 품고 그 꿈을 현실로 키워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 중요한 이유였다.

오는 5월 27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리는 카트 챔피언십 개막전에는 카트를 통해 프로드라이버로 성장한 선수들이 동참한다.

슈퍼레이스 3라운드와 함께 다양한 서포트 레이스까지 만나 볼 수 있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모터 스포츠 축제! 직접 만나보고 싶은 분들은 티켓링크 http://www.ticketlink.co.kr/product/23648

전라남도 카트스쿨 운영한다.

SAM_6746

오는 8월10일부터 8월14일까지 영암F1카트경주장에서 ㈜광주방송과 전라남도가 공동으로 전국 초중고등학생 대상으로 F1카트스쿨을 운영한다.

2013년 전라남도와 KKC컨소시엄(KKC조직위, KBC광주방송)이 F1를 향한 아마추어 선수육성을 위한 카트스쿨을 운영 올해로 3년째 운영하고 있다.

모터스포츠 꿈나무 육성을 위한 기초로 카트선수 발굴을 통해 모터스포츠 선수 육성과 레저 카트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운영합니다.

유명 F1드라이버들도 어린시절 카트에 입문하여 F3대회 등을 거쳐 F1드라이버가 되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어 선망의 대상이되고 있다.

지난 7월31일까지 500명(1일 100명)을 모집하여 8월10일부터 초급과정으로 카트이해와 기본적인 기초 주행체험, 중급과정으로 기초과정 반복학습 및 레이싱 카트 체험, 고급과정으로 주행기법, 카트규정 및 장비조작 숙달, 경주선수로 나가는 단계로 운영한다.

F1 대학생 서포터즈 홍보단 활동 나서

F1 대학생 서포터즈 홍보단 활동 나서

IMG_1851

F1대회조직위원회는 3일 오후 도청 김대중 강당에서 광주전남 11개 대학 800여명의 대학생이 참석한 가운데 ‘F1 코리아그랑프리 대학생 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대학생 홍보단을 공식 출범시켰다.

 대학생 홍보단은 이달부터 오는 10월초까지 블로그, SNS 등 온오프라인상에서 F1 응원문화 형성 및 전파, 대회 소식을 알리는 사이버기자단 역할, 대회 관련 참신한 아이디어 제공, F1 대회 모니터링 등 홍보대사 겸 사이버기자로 활동한다.

 서포터즈 발대식 후 대학생들은 F1대회조직위원장인 박준영 도지사와의 간담회에서 F1한국대회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대학생들은 “메가스포츠 이벤트인 F1대회가 한국(전남 영암)에서 열리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 스피드와 열정을 배워 자신의 미래를 개척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많은 대학생들이 F1을 즐기고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F1대회는 젊은이들의 영역이고 그 안에 가장 중요한 도전정신이 담겨 있다”며 “전남의 운명을 바꾸는 대역사에 젊은층의 관심과 참여가 절대 필요한 만큼 홍보대사 겸 사이버기자로서 많은 활약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