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9 KIC 동계시즌 대회

○ 대 회 명 : 2018~19 KIC 동계시즌 내구레이스 대회

○ 일 정 : 2019년 3월 2일(토) ~ 3일(일) / 2일간

○ 트 랙 : F1트랙(5.615km)

○ 주 최 : 전남개발공사 KIC 사업단

○ 클 래 스 : 내구레이스 3개 클래스(월출산, 유달산, 갓바위)

○ 접수방법 : KIC 홈페이지( www.koreacircuit.kr )

○ 대 상 : KIC 동계시즌 회원 및 KIC 라이선스 회원(신규 불가)

○ 접수기간 : 2019년 2월 21일 ~ 2월 26일(6일간) 통합예약 -> 대회참가

-출전차량 : 3,000cc 이상 / 1,800cc 이상 3,000cc 미만 / 1,800cc 미만 무게 제한 없음

-드라이버 : 1팀 드라이버 의무적으로 2인 구성 : 동계회원 2명 또는 KIC 회원 + 동계회원

-순위결정 : 정해진 시간동안 가장 많은 LAP수를 먼저 기록한 순위

-주행방법 : 토요일 연습주행(각 20분) / 일요일 예선 및 결승(130분) / 인원제한 각 클래스 30대 선착순 / 중복 출전 가능

-주유방법 : Start 60분 이 후 15분간 / 상설 PIT 주유 ZONE / Only 20L말통 / 1인 이상 화재진압 대기(드라이버 제외)

-안전장비 : 안전벨트 3점식 이상 / 헬멧(사이클, 보드 용 금지) 의무 / HANS 권장 / 레이싱 글러브 의무 / 레이싱 슈즈 의무 / 레이싱 슈트 의무 / 소화기(하론) 의무 / 견인 고리 앞 또는 뒤(의무)

F1 속도전쟁 3일 세계가 주목한다.

 자동차 산업과 스포츠가 결합된 지상 최대의 스피드 축제 세계가 주목한다.

SAM_8282

동시수용인원 13만 5천명, 국내 스포츠 경기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영암 F1경주장은 국내 자동차 경주장 중 유일하게 FIA(국제자동차연맹)으로부터 최고 등급인 ‘그레이드 1’을 받았다.

영암 F1 경주장은 반시계 방향 서킷으로 싱가포르의 마리나 베이에서 찾아볼 수 없는 고속 코너와 가속 구간이 존재한다.

그리고 초반 세계의 긴 직선 가속 구간은 추월이 용이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기 때문에 드라이버들은 끝까지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마지막으로 코리아 그랑프리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두 개의 DRS존이 사용된다.

특히, 시즌 후반기 대회 중에서는 처음으로 두 개의 DRS존이 사실상 이어져 있고 메인그랜드스탠드 앞 피트 구간에서 DRS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6만여명의 메인 그랜드스탠드 관중에겐 더욱 빠른 스피드와 화끈한 볼거리가 제공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태풍의 영향으로 결선 당일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또다른 변수가 있다.

첫대회 였던 2010년에는 비가 내려 당시 결선 레이스는 예정됐던 시간보다 10분 지나서야 시작됐고, 강수량이 많아지면서 사고 위험성이 크다는 판단에 따라 출발부터 17번째 바퀴까지 세이프티카가 함께 돌았다.

세이프티카 상황에서는 추월이 금지되기 때문에 전체적인 레이스 판도에 영향이 커진다.

그러나 팬들 입장에서 수중전은 박진감 있는 경기를 보여줄 수 있는 요소지만, 안전사고의 위험이 커진다는 점에서 주최측은 긴장할 수 밖에 없다.

한편, 작년에 이어 이틀에 걸친 K-POP 공연을 준비해 한류 열풍까지 함께 이어간다.

10월 6일 영암 F1경주장에서 오후3시에 열리는 2013 F1 코리아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는 주관방송사 MBC와 SBS-ESPN에서 동시 생중계 할 예정이다.

F1대회기간 태풍 영향권 수중전 예상

SAM_3160

이번 2013 F1대회가 2010년 첫대회와 마찬가지로 수중전이 될 전망입니다.

제 23호 태풍 피토(FITOW)가 북상하므로서 우리나라에 5일경 태풍 영향권에 들 경우 2010년 첫 F1 한국 대회처럼 수중전이 펼쳐지며 반전 드라마가 재현 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번 시즌 F1 랭킹 포인트는 제바스티안 페텔(독일·레드불)이 247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페르난도 알론소(스페인·페라리) 187점, 루이스 해밀턴(영국·메르세데스) 151점 등이다.

F1 애호가들은 첫 대회에서 선두 드라이버들의 빗길 미끄러짐 사고와 엔진 이상·화재 등으로 극적인 역전 승부를 보여주며 한국 F1 초대 챔피언을 차지한 알론소가 이번 대회에서 또다시 선전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한편, 수중전이 진행 될 경우 노면 상태에 따른 타이어 교체 등 다양한 변수가 예상돼 팬들 입장에서는 박진감 있는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되지만 주최 측은 안전사고의 위험에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