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IC-CUP & KSF 개최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IC)이 직접 주최하고 KARA(한국자동차경주협회) 공인 아마추어 대회인‘KIC-cup 1전’과 KSF 1전이 오는 4월 7일, 8일 2018년도 현대 기아차가 후원하는 두대회를 통합하여 개최한다.

‘KIC 컵 투어링카 레이스’는 일반인의 모터스포츠 입문을 위해 영암 경주장이 주최하는 대회로 기초 종목인 카트를 포함하여 타겟 트라이얼, 경차, 모터사이클 등 7개 클래스 100대가 참여한다.

2016년 KIC-CUP 대회가 신설된후 올해로 3회째 유지되면서 본격적인 자동차 대회 출전에 앞서 적응 할 수 있는 클래스로 점차 발전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2018년 KIC 컵 1전은 KIC 라이선스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대회관련 각종 안내는 영암 국제 자동차 경주장(KIC) 누리집(www.koreacircuit.kr)에서 관련 문의 전남개발공사(KIC사업소) (☎ 061-288-4206~7) 확인하면 된다.

또한, 2018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이하 KSF)는 전문 드라이버를 꿈꾸는 국내·외 아마추어 드라이버들에게 ‘원메이크 레이스’ 등 다양한 참여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에 앞장서고 있는 국내 대표 아마추어 모터스포츠 대회다.

2018 KSF TRACK DAY 2회차를 4월7일 07:30 ~ 17:20 영암KIC 상설코스에서 현대 기아차 보유고객(일반인) 주행 클래스 분류 시 안전 및 참가자 편의를 위해 서킷 주행 경험을 기준으로 초급, 중급, 상급으로 분류하여 (Track Day 참가신청 문의 : KSF 운영사무국 031-706-1811 / ksf@ksfrace.com 서킷 라이선스 유효기간 확인 : 영암 KIC 061-288-4219) 참가자 중식쿠폰 제공(경기장 내 식당이용), 서킷 라이선스 교육 후 취득 필수 진행한다.

F1경주장, KSF 2015시즌 개막

ksf_s1_20150425

전남도는 영암 F1경주장에서 26일 같은 차종끼리 오직 선수의 실력으로 승부를 겨루는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KSF)’ 개막전이 펼쳐진다고 23일 밝혔다.

F1경주장 상설블럭에서 열리는 ‘2015년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 시즌’은 2003년 아마추어 대회로 출발해 2011년 현대자동차의 대표적 스포츠카인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클래스로 전환됐으며 프로와 아마추어가 함께 하는 종합 모터스포츠 축제로 발전했다.

최상위 클래스인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과 세미프로 리그인 벨로스터 터보 마스터즈, 아마추어도 참가할 수 있는 챌린지레이스 등 5개 클래스에 총 100대의 차량이 참가한다.

국내 최고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제네시스쿠페 10 클래스는 지난해 대비 엔진 출력을 10~15% 높여 최고 시속이 250㎞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보다 역동적인 경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레이싱 특집을 통해 미녀레이서로 주목받고 있는 권봄이를 비롯해 세계 정상급 실력을 갖춘 최명길, 서주원과 연예인 출신 한민관 등이 출전해 관중의 이목이 집중될 예정이다.

KSF는 현대모비스 주니어 공학교실, 자동차 문화 체험, 뮤직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으며 모터스포츠 팬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들이 모터스포츠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자동차 관련 콘텐츠를 선보인다.

이노션(KSF 프로모터) 서원 부장은 “올해는 공감을 뛰어넘어 체험·소통을 주제로 콘텐츠를 메우고 있다”며 “가족 고객들이 경기장을 찾았을 때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구성한다”고 말했다.

한편, 4월26일 일요일 KSF 1차전 택시타임 (11시35분~12시5분:대회 당일 이벤트존에서 9시~10시 30분까지 선착순 신청 단, 현장 신청 가능 인원 8명으로 조기 마감 될 수 있습니다.) 11시 5분 이벤트존에 집합하여 진행요원의 안내에 따라 진행 되며, 개막식때는 경주차들과 팀원들의 생생한 현장을 볼수 있는 그리드워크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이날 경기는 SBS스포츠를 통해 (본방송 : 5월 16일(토) 10시 ~ 12시, 재방송 : 5월 19일(화) 02시 ~ 04시) 안방에서도 녹화된 경주장면을 시청 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아마추어 국내 최대 자동차경주대회 개최

프로·아마추어 경주 동시 운영하며, 어린이 초청 행사 갖는다. 

KSF201307200071

F1조직위는 오는 21일 영암 F1경주장에서 현대·기아자동차, 한국타이어 등 국내 유수의 기업이 후원하는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축제 KSF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 4전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KSF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은 프로와 아마추어 종목을 동시에 운영하며 아마추어를 프로로 입문시키는 국내의 대표 레이싱 대회로 프로 레이서를 꿈꾸는 모든 이들의 꿈의 무대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 최고 수준의 프로대회인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을 비롯해 아마추어대회인 벨로스터 터보 마스터즈, 포르테쿱과 아반떼 챌린지 등 4개 종목에 총 83대의 차량이 참가해 올해의 챔피언을 향한 뜨거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대회를 주관하는 KSF측은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삼호중공업 단지 내 초등학생과 학부모 100명을 초청해 ‘KSF 키즈 모터 페스티벌’를 열어 어린이들은 팀피트, 검차장, 관제실 등을 순회하면서 모터스포츠를 체험토록 하게 된다.

이번 대회에는 주최측에서‘아프리카 TV 라디오’를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이어폰을 대여해 아프리카 TV에 접속하면 현장 중계 아나운서의 해설을 청취 할 수 있다.

이번 대회는 무료 입장으로 F1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되며 관람객은 C스탠드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F1경주장, 국내 최대 스피드 축제 열린다.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축제 오는 16일 영암F1경주장에서 개최한다.

SAM_5383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축제인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 3전이 16일 영암 F1경주장에서 개최된다.

현대·기아자동차, 한국타이어 등 국내 유수의 기업이 후원하는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은 지난 2003년에 시작돼 올해로 10년째를 맞았다. 프로와 아마추어 종목을 동시에 운영하며 아마추어를 프로로 입문시키는 국내 대표 자동차경주 대회다.

이번 3전에는 국내 최고 수준의 프로대회인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을 비롯해 아마추어가 참가하는 벨로스터 터보 마스터즈, 포르테쿱과 아반떼 챌린지 등 4개 종목에 총 85대의 차량이 참가해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연예인 선수로 유명한 한민관과 안재모는 제네시스쿠페 20에서 현재 4위와 6위를 기록해 이번에는 3위까지 서는 시상대에 꼭 오르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자존심 경쟁을 벌이고 있다.

여성 선수들의 도전도 뜨겁다. 32명이 출전하는 아반떼 종목에서는 박성연이 현재 종합 순위 4위를 달리고 있으며 17명이 참가하는 포르테쿱에서는 전남 레이싱팀인 알스타즈의 최윤례가 5위, 김수진이 11위로 남성 선수들을 제치고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또다른 흥미거리는 고등학생 신분으로 포르테쿱에서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김재현 선수(백신고 3)의 우승 여부다. 고등학생 신분으로 개막전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깜짝 등장했던 김재현은 2전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국내 아마추어 자동차경주계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대회를 주관하는 KSF 조직위는 모터스포츠대회 외에도 현대모비스와 공동으로 전남도 내 어린이를 대상으로 F1대회 소개, 관제실 체험, 경주장 버스 투어 등 자동차경주 요소를 접목한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자연스럽게 자동차와 경주를 체험토록 할 계획이다.